2016exhibit

2016. 10. 6 – 11. 1 / 이강우 Lee, Gangwoo / 모조를 탐닉하다 Indulgence in Imitation

007A_new014_트렁크윈도우_명도올림_최종전시소개 글

사진은 현실의 대체물로 간주될 만큼 탁월한 유사적 재현성을 갖췄다. 그러나 사진이 그처럼 진실에 상응하는 측면을 지녔더라도, 그 환영(illusion)이 품은 가짜(fake)로서의 속성까지 부정하긴 어려울 것이다. 그럼에도 사진은 특유의 시각적 힘으로 그 한계를 훌쩍 뛰어넘어 인류 삶에 널리 퍼지고 깊숙이 파고들었다. 모조도 세상에 실재하는 진짜(real)를 본뜬 가짜(fake)이다. 그러나 모조 역시 자신의 그런 처지를 넘어서서 물리적인 존재성과 이미지적인 생명력을 표출하는 독특한 사물이다. 게다가 일순간 진짜와 가짜의 구분을 무의미하게 만들어버리기도 한다. 하기야 평소 우리는 진짜와 가짜의 구분이 모호한 정황들을 자주 목격함은 물론 가짜가 진짜보다 더 생생할 때도 빈번함을 실감하지 않던가? 즉 가짜가 원형의 존재적인 위상과 아우라를 초월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가짜로서의 숙명을 서슴없이 거스르는 모조를 사회와 문화를 탐구하는 주요한 소재요 키워드로 삼기로 했다.

조화를 살펴보다가 가게주인에게 물었다. “이 꽃이 정말로 이렇게 생겼나요? : 세상에 없는 것은 만들지 않아요. 있는 것만을 그대로 본뜨죠.” 그의 간명한 답변에서 어떤 의미심장함이 묻어나왔다…..(이강우 2009)

창작의 기본원리인 모방과 재현은 예술의 오랜 화두이자 여전한 이슈이다. 그런데 모조가 내게 그 점을 새삼 일깨움은 무슨 까닭일까? 한 가지 주목할 것은 예술과 모조가 그 원리를 공유한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모조를 접할 때마다 ‘모조는 그저 단순한 모방체일 뿐일까? 그 원리로 만들어진 예술작품과 모조를 가르는 차이는? 거의 전 영역에 걸쳐 탈 경계와 통섭이 대세인 현시점에서도 그런 예술과 비예술의 구분이 유효한가? 모조를 사진으로 다시 재현하면 어떤 의미가 있을까? 실재를 모방한 사물이상으로 모조의 개념과 범주를 넓힐 수 없을까? 더구나 모조는 언제든 우리의 눈과 의식을 포섭하려하는 상품이지 않은가?’라는 의문들이 꼬리를 문다. 한편 관점에 따라 차이가 있겠으나, 예술이 기록을 추구하건 표현을 지향하건 인공적 산물임은 틀림없는듯하다. 더구나 예술행위는 주체의 상상력, 의지, 개념 등에 의거하지 않던가? 그런 측면에서 예술은 시뮬라크르(simulacra)와도 잇닿아있는 듯하다. 왜냐하면 시뮬라크르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대상을 마치 존재하는 것처럼 만들어놓은 인공물이나 그 의미’를 가리키는 개념일터, 많은 예술행위와 그 결과물로서의 작품은 그러하기를 주저치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예술적 인공물을 대하는 사람들도 그것을 생생한 실체로 여기거나 독자적인 세계로 간주할 것이기 때문이다. 인공적 산물인 모조도, 비록 거기에 실재의 모사품이라는 굴레가 덧씌워지긴 하나, 바로 그런 측면의 결을 함유한듯하다. 어쨌든 모조가, 진짜를 본뜬 가짜임에도 불구하고, 나름의 생기를 갖춘 3차원적 실체임은 분명하지 않겠는가? 그래서 나는 거기에서 출발하여 특유의 생명력과 확장성으로 다방면에 걸쳐서 의미와 맥락을 폭넓게 끌어들이는 모조를 연관 어와 그 개념들로 아래처럼 풀어보련다.

“모조는 세상에 실제로 있는 것을 그대로 본뜬(모방·재현·사진·이미지) 인공적 사물(물질·조각·존재)이고, 그 실재를 대체하는 지시체(언어·기호)이며, 다량으로 유통(생산·복제·소비)되는 기성품(레디메이드·오브제)이다.”

오랜만에 모조를 주시한다. 종전에는 꽃과 과일모조가 주 소재였으나, 이번에는 동물모조를 중심소재로 다룬다. 그 이유는 동물모조에 어우러진 다분히 정형적(typical)이고 상투적인(stereotyped) 시선·표정·신체·동세 등의 외양적 요소가 흥미롭게 다가왔고, 그것이 소재와 주제의식에 대한 시각화·상징화·개념화의 강도를 끌어올림에 유용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동물모조가 표출하는 그런 특징적 요소의 포착과 활용에 주안점을 두려한다. 그리고 이를 사진·언어·디자인의 접목에 인용·패러디·행위·미장센 형식을 가미하여 표현의 지형을 넓히기 위한 전단계로 삼고자한다.

이강우 교수 (서울예대 디자인학부 사진전공)

 

008_하이에나컬러_텍스트편집완료_80-120cm

 

006_마리스_0V1A2356_1_crop_usm

마리스 Marie’s, Pigment print, 165 x 105cm, 2016

 

003_기린_0V1A1653_1_crop_usm

기린 Giraffe, Pigment print, 180 x 120cm, 2016

 

005_블랙앤화이트_0V1A2709_1_usm

블랙 & 화이트 Black & White Animals, Pigment print, 180 x 120cm, 2016

 

 

002_포장_0V1A2021_1_usm

포장 Packaging, Pigment print, 100 x 150cm, 2016

 

001_시내-포토존_0V1A2044_1_usm

포토 존 Photo Zone, Pigment print, 100 x 150cm, 2016

 

017_하마_0V1A2527_f_usm

하마 Hippopotamus, Pigment print, 150 x 100cm, 2016

 

016_코뿔소_0V1A2419_1_usm

코뿔소 Rhinoceros, Pigment print, 150 x 100cm, 2016

 

010_하이에나_0V1A1813_1_grain_usm

하이에나 Hyena, pigment print, 150 x 100cm, 2016

 

009_하이에나_0V1A1812_1_grain_usm

하이에나 Hyena, pigment print, 150 x 100cm, 2016

 

013_래브라도 리트리버 2009_120x158cm

래브라도 리트리버 Labrador retriever, Light jet print, 120 x 158cm, 2009

 

014-연꽃 2009_120x158cm

연꽃 Lotus, Light jet print, 120 x 158cm, 2009

 

 

The photograph is equipped with excellent likeness and reproducibility, enough to be considered as a substitute for reality. However, even though the photograph has such aspects corresponding to the truth, it is difficult to deny the fake nature of the illusion. Nevertheless, with its unique visual power, the photograph has leaped far beyond its limits, establishing itself as a widespread and deeply set element in human life. An imitation is a fake that is made after the real, which actually exists in the world. But it is also a unique object that goes beyond its given position to express physical existence and vitality as an image. Moreover, it can instantly make the distinction between the real and fake meaningless. Indeed, don‘t we often witness situations where the distinction between real and fake are obscure, and times when the fake feels more vivid than the real? That is to say, the fake is transcending the ontological status and aura of the original. That is why I decided to adopt “imitation,” which boldly challenges its fate as a fake, as an important subject matter and keyword for my inquiry into society and culture.

While examining the artificial flowers, I asked the store owner, “Does this flower really look like this?” He replied, “We don‘t make anything that doesn’t exist in the world. We only copy what there is.” There was a certain profound significance in his simple reply…“ (Gangwoo Lee, 2009)

Imitation and representation, which are the basic principles of creation, are long-standing topics in art, and are still an issue today. But why did the imitation newly awaken me of this fact? One notable fact is that art and imitation share a principle. That is why whenever I encounter an imitation, a chain of questions arise: “Is an imitation merely an imitated substance?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a work of art and an imitation, which are made according to the same principle? Is such a distinction between art and non-art still valid at this point in time, when border-crossing and consilience have become the mainstream in almost all areas? What is the significance of representing imitations through photography? Could the concept and bounds of the imitation be broadened beyond its being an object imitating the real? Moreover, isn‘t an imitation a commodity that is always trying to win over our eyes and consciousness?” Meanwhile, though there may be differences according to perspective, it seems to be clear that art is an artificial product, regardless of whether it pursues documentation or expression. After all, doesn’t the act of art depend on the imagination, will, concept, etc. of the subject? In that sense, art seems to be closely connected with the concept of simulacre. Considering that simulacre is a concept referring to “artificial objects made as if non-existent subjects actually exist, or such meaning,” numerous acts of art and the resulting artworks would not hesitate to do so. Besides, people encountering the artistic artificial objects would also consider them as vivid substances or independent worlds. Even the imitation, which is an artificial product, seems to contain such aspects, though it is restricted by the label—imitation of the original. In any event, isn‘t it clear that the imitation, even though it is a fake made by copying the real, is in fact a three-dimensional substance with its own vitality? Hence, this is where I begin as I attempt to unravel the imitation, which broadly absorbs meanings and contexts of diverse areas with its unique vitality and expandability, through the following terms and concepts.

“An imitation is an artificial object(material, sculpture, existence) that copies(imitation, representation, photograph, image) what actually exists in the world, a referent(language, sign) that replaces the real thing, and a ready-made product(ready-made, objet) that is circulated(production, replication, consumption) in large quantities.”

For the first time in a long time, I am focusing on the imitation. Previously artificial flowers and fruit were my main subject matter, but now my central subject matter will be animal imitations. That is because the quite typical and stereotyped outer characteristics, such as their gazes, expressions, bodies and gestures, used in the artificial animals not only seemed interesting but also useful in strengthening the visualization, symbolization and conceptualization of subject matter and subject consciousness. So this time my focus will be on the capture and use of such characteristic elements expressed by the fake animals. Meanwhile, this will also serve as a preliminary stage in an attempt to widen my territory of expression by adding forms such as citation, parody, performance and mise-en-scéne to a combination of photography, language and design.

Lee, Gangwoo(Professor of the Seoul Institute of the Arts, Department of Photography)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