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exhibit

06.26-07.29 / 천민정 Mina Cheon/ 행복한 북한아이들 Happy North Korean Children

Happy North Korean Children 2-2, Archival Digital Print,110 x 230 cm, 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2-2, Archival Digital Print,110 x 230 cm, 2014

 

  • 전시제목 : 행복한 북한아이들 Happy North Korean Children
  • 전시작가 : 천민정 Mina Cheon
  • 전시기간 : 2014. 06. 26 ~ 07. 29

 

 

‘북한’이라는 극장의 ‘행복한 아이들’

‘북한’이나 한국의 분단 체제를 다룬 미술 작품은 이전에도 있었다. 한참 위로는 손장섭의 회화 시리즈부터 남북 관계의 이중성과 시차적 관점을 그린 박찬경의 <Flying>, 남한과 북한 사이에 가상 국가를 세운 양아치의 <미들코리아> 등이 있다. 천민정의 ‘폴리티컬 팝’ 시리즈는 앞에 열거한 작품들보다 훨씬 간결하게 이미지 생산이라는 미술의 원초적인 목적에 충실한 회화 작품이다. 하지만 천민정의 작업을 단순히 팝아트라는 장르로 구분 지어 형식적인 결과물만 놓고 판단하기에는 우리 사회의 집단 무의식에서 ‘북한’이 자리 잡고 있는 부분이 너무 크다. ‘북한’과 연결된 천민정의 작업을 살펴보기 위해 우리는 미국에서 생활하고 작업하면서 자연스럽게 거리를 두고 한국 사회를 바라보는 작가의 물리적인 위치나 여성 작가로서 가질 수 있는 미시사적 접근 등 부차적인 요소를 고려해볼 수 있다. 어쨌거나 천민정이 주목하는 지점은 ‘북한’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보는 남한 사회에 대한 비판적 해석만이 아니다. 그보다 정치적 상징으로서의 ‘북한’이, 거기다가 실제의 북한이 아닌 권력 세습을 위한 형태로 포장된 ‘북한’이 말 그대로 ‘소비’되는 현대 사회의 인식 양상을 보다 직접적이고 직감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천민정의 ‘폴리티컬 팝’ 시리즈를 끌고 가는 화자는 ‘김일순’이다. ‘김일순’은 작가가 만들어낸 캐릭터이자 예술적 페르소나로, 허구의 인물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화자는 작가의 셀프 이미지로 구체화된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작가의 셀프 이미지는 북한에 대한 가장 상투적인 모습들, 이를테면 찬양하고, 행군하고, 경례하는 장면들을 만들어내고, 이 장면들은 무한 반복된다. 이것은 시대적 상황을 재현하거나 비판하는 방식과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북한’이라는 국가를 상징화하고, 우리가 매우 편향적으로만 인식하는 북한 체제에 스스로를 동일시하는 형식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이 장면들의 배경에는 롤리팝 스트라이프나 공간 묘사의 디자인적인 요소 때문에 의미론적인 부담감을 경감시키고, 역사적인 무게감으로부터 탈피한다. 한편, 반복 등장하는 셀프 이미지는 일부분 분열 적인 개인의 상태를 고백하는 방법으로도 해석된다. 과장된 미소와 포즈는 물론 ‘북한’에 대한 우리의 전형적인 상상이자 상투적인 미디어 콘텐츠 이지만, 구체적인 정치적 상황에서 배제된 자가 스스로 만든 프레임에서 한바탕 놀아보는 유희로도 읽을 수 있다. 그러니까, 작가의 셀프 이미지가 반복 등장하는 천민정의 그림은 서울에서 불과 50Km 남짓 되는 거리에 위치하는 ‘북한’에 대한 우리의 인식과 이해가 얼마나 편협하고 단순 한지를 풍자한다. 모두가 알고 있는 이 지겨운 북한의 상투적인 이미지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비정하게 말하는 듯 하다. 그런 면에서 천민정의 ‘폴리티컬 팝’ 시리즈는 미술 작품의 사회 정치적 야망을 아주 냉정하게 제한한다. 아니, 그림의 예술적 가치가 사회적인 기능을 태연하게 분리하고 그 한계를 받아들인 듯 하다.

 

이번 전시에서 가장 흥미롭게 다가오는 지점은 ‘북한’이라는 ‘극장 국가’에 아이들을 연결하면서 작가가 남겨둔 감정의 여백이다. 작품에 등장하는 아이들은 작가의 아들 걸슨과 딸 사샤로, 각각 ‘김시운’과 ‘김시아’라는 이름의 캐릭터를 연기한다. 빨강과 노랑의 원색으로 단순하게 재단한 극장 무대 위에서 아이들은 교복을 입고, 자동적인 웃음을 지으며, 찬양하고, 동작한다. 시운과 시아의 행동들은, 일순의 그것처럼 반복해서 보여진다. 이 단순 반복적인 이미지는 분단 국가의 정치 문화적 공허함을 호소하거나 달래주려는 의도가 전혀 없다. 반대로, 작품 속에서 매끈하게 처리가 끝난 상황 자체가 단절하는 ‘실제성’이 강력한 아련함이 되어 아직까지도 불명확한 감성을 건드린다.

 

권 진 (독립큐레이터)

 

 

‘Happy Children’ in the theatre known as ‘North Korea’

The theme of national division in Korea has been addressed before in various works of art. Starting with Son Jang-sup’s painting series, these also include Park Chan-kyong’s Flying, which depicted the duplicity and detached perspectives of the inter-Korean relationship, and Yangachi’s Middle Korea, which established a virtual stat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Mina Cheon’s Political Pop comprises works of painting that are much simpler than these previous works, and that remain faithful to the primeval aim of art: producing images. The place occupied by North Korea in the collective unconsciousness of South Korean society, however, is too large for us to simply categories Cheon’s work as pop art and judge it as a perfunctory outcome of the genre. In order to examine Cheon’s North Korea-related works, we need to consider secondary factors such as the artist’s physical position, looking onto South Korean society from a distance as she lives and works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micro-historical approach she is able to take as a female artist. In any case, critical interpretation of South Korean society as seen through the prism of North Korea is not the only point of which Cheon takes note. Rather, she directly and intuitively expresses the contemporary social understanding by which North Korea as a political symbol – not the real North Korea but the North Korea wrapped in a form aimed at hereditary power succession – is literally “consumed.”

 

The protagonist driving Cheon’s Political Pop series is “Kim Il-soon.” Kim is a character and artistic persona created by the artist – a fabrication. As such, she is an embodiment of the artist’s self-image. Appearing in her works, the artist’s self-image creates scenes depicting our most conventional images of North Korea – praising, marching, saluting – and repeats these scenes endlessly. This is a long way from recreating contemporary situations or criticism-based methods. On the contrary, it reduces the state of North Korea to symbols and equates the North Korean regime with our extremely biased understanding of it. The lollipop stripes and design elements that describe the space in the backgrounds of these scenes, moreover, lighten the sense of semantic burden and allow the works to escape their sense of historical weight. The repeated appearance of the artist’s self-image, meanwhile, can also be partially interpreted as a way of confessing schizoid personal circumstances. The exaggerated smiles and poses do, of course, reflect what we typically imagine about North Korea and the conventional media coverage of the country, but they can also be read as a game in which the observer, excluded from specific political circumstances, plays within the framework of her own making. Cheon’s works in which the artist’s self-image repeatedly appears, in other words, are a satirical means of showing how prejudiced and simplistic our understanding of North Korea, a country that lies barely 50 kilometers away from Seoul, actually is. The works appear like a cold-hearted statement that the conventional images of North Korea that we have all seen repeated to the point of tedium are set to keep on coming. In this respect, Cheon’s Political Pop series places very objective limits on the social and political ambitions of artworks. In fact, they appear to accept the limits of paintings by calmly dividing their artistic value and social functions.

 

Perhaps the most interesting point of this exhibition is the emotional margins the artist has left by linking children to the “theatre-state” that is North Korea. The children that appear in the works are the artist’s son, Gerson, and daughter, Sasha, represented as characters named Kim Siun and Kim Sia, respectively. On a stage in primary shades of red and yellow, the children wear school uniforms and operate by giving automatic smiles and offering praise. Their actions, like those of Il-soon, are shown over and over again. These simple, repeated images are in no way meant to appeal to or provide comfort amid the cultural emptiness of a divided nation. On the contrary: the “realism” that cuts off the situations so neatly captured in Cheon’s works becomes a powerful vagueness that touches on still-undefined sentiments.

 

Jin Kwon (Independent Curator)

 

 

 

Happy North Korean Children 1-2, Archival Digital Print, 110 x 160 cm, 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1-2, Archival Digital Print, 110 x 160 cm, 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1-1, Archival Digital Print, 110 x 160 cm, 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1-1, Archival Digital Print, 110 x 160 cm, 2014

 

Happy North Korean Little Girl, acrylic on canvas, 91 x 122 x 4 cm,  2013 (Courtesy of Ethan Cohen New York Gallery)

Happy North Korean Little Girl, acrylic on canvas, 91 x 122 x 4 cm, 2013 (Courtesy of Ethan Cohen New York Gallery)

 

Happy North Korean Little Boy, acrylic on canvas, 91 x 122 x 4 cm, 2013 (Courtesy of Ethan Cohen New York Gallery)

Happy North Korean Little Boy, acrylic on canvas, 91 x 122 x 4 cm, 2013 (Courtesy of Ethan Cohen New York Gallery)

 

007 Ms. Kim, acrylic on canvas, 91 x 122 x 4 cm, 2013 (Courtesy of Ethan Cohen New York Gallery)

007 Ms. Kim, acrylic on canvas, 91 x 122 x 4 cm, 2013 (Courtesy of Ethan Cohen New York Gallery)

 

Arirang, Archival Digital Print, 56 x 84 cm, 2014

Arirang, Archival Digital Print, 56 x 84 cm, 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2-3, Archival Digital-Print, 110 x 230 cm-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2-3, Archival Digital-Print, 110 x 230 cm-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2-1, Archival Digital-Print, 110 x 230 cm-2014

Happy North Korean Children 2-1, Archival Digital-Print, 110 x 230 cm-2014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