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exhibit

09.03-09.30 / 최선호 Choi Sun Ho/ 에베레스트 EVEREST

EVEREST 1, Oil, Korean Paper on Canvas, 90 x 120cm, 2014

EVEREST 1, Oil, Korean Paper on Canvas, 90 x 120cm, 2014

 

최선호 / “에베레스트”

트렁크갤러리는 2014년을 기해 ‘사진미디어 아티스트’들 만의 전시공간이기를 지양하던 명분을 내려 놓고,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와 더불어 같이 가기를 희망하던 사진전문갤러리로서의 정체성에 변화를 시작하려 한다. 이 같은 트렁크갤러리의 변신은 우리미술계에 걸맞게 적응하기와 버텨내기를 희망해서다. 트렁크갤러리의 개관취지와 존재이유에서 장르확장을 해 내려 하는 이유는, 개관 이후 지속적으로 협력해 주신 아티스트들과 컬렉터들의 경계허물기의 요청에 따르고, 미술계를 이끄시는 각계전문가분들과의 협의에 의한 결정이었다.
그 간 밀어주시고 이끌어 주신 여러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그 변화의 시작으로 트렁크갤러리의 9월은 한국화와 서양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화가 최선호의 “에베레스트”전을 기획하였다.

대학전공이 한국화였던 최선호, 그는 1980년대 말, 한국미술계의 급변에 작가로 대처하기에 급급했었다고 한다. 송 원 명 청의 수묵화와 조선의 산수화에 푹 빠져 동양화의 길을 끝까지 가 보겠다던 그의 다짐이 깨지는 경험을, 그는 미국유학으로 대응했다. 3년의 유학을 마치고 귀국 후, 1990년대 내내, 그는 미니멀리즘적 조형, 색 면 구성의 회화작가로 활발히 활동했다. 서울의 유수갤러리는 물론, 뉴욕, 파리, 베이징 등등에서 전시경력이 화려하다. 그런 화가가 트렁크갤러리와 이제 새롭게 인연을 맺게 되었다.

“나는 색과 면으로 된 미니멀리즘 조형, 한국의 미감 오방 색을 바탕으로 다양하게 구현해 왔다. 이러한 형식미, 모더니즘 적 미의식은 나를 몰두하게 했었다. 이제 한국화와 현대회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방법으로 미래를 향한 출구 찾기를 다시 하려 한다. 단순함과 절제된 조선의 색, 그 순수함과 정감을 화면에 한껏 담으려 한다.” …….(중략)

“에베레스트는 추상이다. 내 그림 속 에베레스트는 어디가 정상이고 어디가 히말라야의 연봉인지 개의치 않는다. 에베레스트라고 보면 에베레스트요, 금강산이라고 보면 금강산이다. 지구를 떠받치고 있는 히말라야가 갖고 있는 원대한 에너지를 내 방식으로 풀어낸 그림이다.  나는 서구의 원근법이 아닌 동양의 삼원(평원, 심원, 고원)법에 의한 ‘산을 바라보는 방식’을 통해, 유화에서의 덧칠함이 아닌, 한지 위에서 일 획 일 획으로 그어가는 기법에서 출발했다. 산 골짝 깊은 곳은 진한 쪽 색으로, 산 등 얕은 곳은 연한 쪽 색으로 구분하고, 하이라이트 밝은 곳은 흰 물감으로 처리하지 않고,  캔버스바탕의 흰 면 자체를 비워둠으로 밝음을 드러내는 수묵화기법을 활용한 것이다. 바로 서영화에 동양화기법을 혼합한 형태다….”(중략)

“산의 수려한 자태가 아닌 성난 기상을, 타인의 눈이 아닌 내 눈으로 거친 자유와 순수한 열정을 가지고 에베레스트를 그렸다. 잘 그린 것과 멋있는 것과 아름다운 것에 대한 연민은 과감히 버렸다. 나는 새롭게 닦아온 바로 그 산을 그렸다. ”   작가노트 중 에서

최선호는 지금, 기하추상에서 자연추상으로, 다색에서 단색으로 이동하고 있다.  ‘추사’ 와  ‘겸재’ 와는 사뭇 다른, 그 만의 그리기 형식, 한국화도 서양화도 아닌 그 만의 그림세계를 새롭게 구축하며, ‘경계의 풍경화’를 그려내고 있다. 넓은 스튜디오에서 큰 화면에 미니멀리즘적 색 면 작업만 하던 그가, 갑자기 소격동의 아담한 한옥, 비좁은 작업공간으로 옮긴 후, 그 자신에게는 큰 변화가 일어나 엄청난 몸살을 알았다고 한다. 이 갑작스러운 계기, 그 장소가 일으킨 그의 삶과 작업방식에 변혁이라고 하고픈 일이 그 내면에서부터 일어났다고 그는 말한다. 서양캔버스 화판에 동양화적 테크닉이 만들어 낸 그림, 그만의 새로운 형식 그 그림이 지금 세상으로 들어내어지고 있어 그도 기뻐한다.

최선호의 “에베레스트”는 에베레스트산을 대상화 했다. 누구에게도 쉽게 자신을 내어주지 않는 위대한진실이 그 산에 있다.  위대하기에 고독한 산, 최선호는 비운 마음으로 그 산을 그렸다.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 영 숙

Choi Sun-ho / “EVEREST”

This year, Trunk Gallery decided to abandon its policy of only exhibiting the works of photo media artists and began a transformation into a specialist photography gallery that also aspires to work with artists outside the genre. We made this change in the hope of adapting and surviving in the Korean art world; it comes in response to a demand for demolishing the boundaries between genres on the part of artists and collectors with whom we have worked ever since opening. This decision was taken after consultation with leading experts from fields across the art world. We would like to offer our sincere thanks to those who have provided the energy we needed to keep going on our journey so far.

This September, Trunk Gallery will host Everest, an exhibition by Choi Sun-ho, an artist whose works straddle the boundary between Korean traditional and Western styles of painting.

After majoring in Korean painting at university, Choi found himself in the late 1980s hurriedly trying to deal with the rapid changes occurring in the Korean art world. Until then, he had been absorbed in the world of Song, Yuan, Ming and Qing ink painting and Joseon-period landscapes, a path he had vowed to follow for the rest of his life. Now, though, he broke his promise to East Asian painting and went to study in America. Returning three years later, he spent the 1990s producing paintings consisting of minimalist shapes, colors and surfaces. Choi’s resumé boasts an impressive list of past exhibitions at numerous Seoul galleries, as well as in New York, Paris, Beijing and elsewhere. Now Trunk Gallery, too, has the privilege of working with an artist of his caliber.

“I have used minimalist compositions consisting of colors and surfaces to create various designs using Korea’s five traditional cardinal colors. For a long time, this sense of formal beauty was absorbed by a modernist sense of esthetics. Now, though, using a method that straddles the boundary between traditional Korean and contemporary painting, I have found a way out and a path to the future. I fill my canvases with the purity and warmth of the colors of Joseon.…”

“Everest is an abstract exhibition. I have paid no attention to concrete details like the actual summit or the Himalayan range. If you want to see it as Mt. Everest, that’s what it is; if you want to see it as Mt. Geumgangsan, that’s what it is. These are paintings that show my interpretation of the huge energy of the Himalayas, the range that props up the world. I began with the technique of painting one stroke at a time on Korean traditional “hanji” paper, rather than using a conventional layered oil paint method, while using a “mountain viewing technique” based not on Western-style perspective but on the East Asian “Three Distances” style (level distance, deep distance and high distance). Deep places such as valleys are rendered in a dark shade of indigo and less deep areas such as mountainsides in a lighter shade of the same color. Bright areas are not rendered in white paint but by leaving the actual white paper bare, a technique found in East Asian ink painting. These paintings, in other words, use a mixture of Eastern and Western techniques.…”

“I painted Everest not for its beautiful figure but for its angry spirit; for its freedom and pure passion as seen by my own eyes, not by those of a stranger. I boldly discarded my existing feelings for the well-painted, the stylish and the beautiful and painted the mountains as just as they approached me, in a new light.” From the artist’s notes

Now, Choi is moving from geometric abstraction to natural abstraction, and from polychrome to monochrome. He is building his own world of painting in his own style, quite different from anything painted by earlier Korean artists such as Kim Jeong-hui and Jeong Seon. Neither Eastern nor Western, his paintings are “boundary landscapes.” After previously working on large canvases in a big studio, painting minimalist colored surfaces, he now works in a small Korean traditional hanok studio in Sogyeok-dong, part of the old walled city of Seoul. The change, he says, was so great for him that it made his body ache. Choi claims that this sudden new opportunity, this revolution in his life and working method brought by his new space, began from the inside. He, too, is glad to see these paintings produced by Eastern techniques on Western canvases – his own, unique new method – revealing themselves to the world.

Choi Sun-ho’s Everest series objectifies Mt. Everest. With an empty mind, he has painted a great, lonely mountain that yields easily to no one.

TrunkGallery Director Park, Young Sook

.

EVEREST 2, Oil, Korean Paper on Canvas, 200 x 80cm, 2014

EVEREST 2, Oil, Korean Paper on Canvas, 200 x 80cm, 2014

EVEREST 3, Oil, Korean Paper on Canvas,90 x 120cm, 2014

EVEREST 3, Oil, Korean Paper on Canvas,90 x 120cm, 2014

EVEREST 5, Oil, Korean Paper on Canvas,35 x 65cm, 2014

EVEREST 5, Oil, Korean Paper on Canvas,35 x 65cm, 2014

EVEREST 6, Oil, Korean Paper on Canvas, 33.5 x 24.5cm, 2014

EVEREST 6,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5 x 33.5cm, 2014

EV 1,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 x 24cm 2014

EV 1,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 x 24cm 2014

EV 2,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 x 24cm 2014

EV 2,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 x 24cm 2014

EV 3,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 x 24cm 2014

EV 3, Oil, Korean Paper on Canvas, 24 x 24cm 2014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