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exhibit

2015. 1.8 – 2.3 / 데비 한 Debbie Han / To See What Eyes Cannot See

Triptych (To See What Eyes Cannot See, To Hear What Ears Cannot Hear ,To Speak What Words Cannot Say)

Triptych (To See What Eyes Cannot See, To Hear What Ears Cannot Hear ,To Speak What Words Cannot Say)

 

한국계 미국인Debbie Han (데비 한)의 신작 “Color Graces”는 이전 흑백 “Graces” 의 후속으로 글로벌 한 오늘의 다양한 인종들에 대한 관심으로 여성들의 몸과 유럽 고전 여신 상들의 두상을 합체(hybridize)하여, 새로운 메타포적 존재를 재구성시켜 낸 사진 시리즈이다. 2013년 미국에서 시작된 “Color Graces”는 새로운 시리즈로 이전의 흑백시리즈와는 확연히 다른 디렉션을 띄고 있다. 흑백시리즈에서는 한국여성들과 아시아 여성들의 몸을 통해 지금의 문화현상들에 대한 작가의 비평적 시각을 들어 냈던 것 들이다. 시스템화된 우리사회가 어떤 가치관들을 왜곡시켜내어 걸맞지 않게 펼치고 그러한 사회상들이 개개인의 정체성을 뒤 흔드는 현실에 대해 ‘말 걸기’한 작업이었다. 반면 신작 “Color Graces”는 세계여성들의 외형적 그 다름과 차이를 들어내어 인간의 본질적 의식과 삶의 근원에 대해 말 하려 한다.

이 새로운 시리즈는, 글로벌 한 LA가 아니었다면 불가능 했을 작업이다. 다 인종의 여성들과의 자연스러운 교류에서 비롯된 사유였다 싶다. 나라와 지역의 언어, 문화, 음식, 기후 들 의 차이가 정치, 경제, 사유를 다르게 해, 관습과 사상, 시각들을 다르게 구축해 냈다고 생각하여 이러한 차이들로 인해 개인과 개인, 국가와 국가들 사이에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본 것 같다. 몸을 지닌 인간들의 삶이 그 어느 동물과 다르지 않게 생존과 번영을 위해서 살벌하니 그녀는 참담해 한다. 해서, 오늘 세계인들은 삶과 존재에 대한 끝없는 성찰과 노력으로 서로 다른 문명을 각기 다르게 발전시켜 내 왔었지만, 이제 Global 한 세계구조에서 서로가 원활하게 소통하여 우리시대가 필요한 새로운 사유체계의 구축이 필요한 때다. 라고 말 한다. 그 대응에 Debbie Han은 “Color Graces” 작업을 내 놓는다. 외형적 다양함과 그 각각의 차이를 벗어나, 삶의 본질에 대해 질문을 하고 있다. 그것은 “To See What Eyes Cannot See, To Hear What Ears Cannot Hear, To Speak What Words Cannot Say” 라는 제목의 작품에서도 감지할 수 있듯이 의식의 근원에 대한 질문이기도 하다. 또다른 작품 “Season of Being IV” (존재의 계절 IV)은 삶의 희노애락을 사계절에 비유한 작품중 하나로 마치 추운겨울 처럼 삶의 슬픔과 아픔을 담고있다.

그가 선보이는 다양한 피부색과 체형을 지닌 존재들은 개개인의 얼굴들이 아닌 서구 고전 여신상의 두상들이다. 조각상과 사람의 합일체(hybridity)이며 과거와 현재, 그리고 현실과 이상을 아우르며, 익숙하면서도 기이하게 다가온다. 그 기이함은 세상의 통제와 사회의 제도를 벗어나 살 수 없는 인간의 숙명을 드러내는것일까?

재미교포작가 데비 한은 2003년 국내 레지던시에 초대받아 귀국하여2011년까지 한국에서 머물머 활동하였고 현재 뉴욕에 거주하며 브르클린과 LA작업실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2012년 성곡미술관 개인전 후, Debbie Han은 종횡무진 하던 활동을 잠시 접고 미국 LA로 돌아와 심신을 재충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2013년 LA에서 다양한 인종의 여성들과 새로운 사진작업이 시작되었다. 같은 해 뉴욕 첼시에 33년 역사를 갖은 Ricco Maresca Gallery 의 전속작가로 함께 일하기 시작하며 그의 작품들은 시카고 아트페어와 아모리쇼에 소개되었다. 데비한 작가는 회화로 시작하여 이후 조각, 설치, 사진, 도예등의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자신의 고유한 시각언어를 구축해왔다. 2014년 그는 17년만에 다시 회화를 시작하였다.

데비 한은2015년 3개의 개인전을 가질 예정이다. 1월 한국 트렁크갤러리에서 새로운 사진작업을 선보일 개인전 <To See What Eyes Cannot See>을 시작으로, 6월 뉴욕의 Ricco Maresca Gallery에서 회화작품을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11월 뮨헨의 Braun Falco Gallery에서 회화와 사진을 전시 할 예정이다.

2015/ 1.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To See What Eyes Cannot See”

“Color Graces”, the new photo series by Korean American artist Debbie Han, combines the bodies of racially diverse women with heads from classical European sculptures into hybridized metaphorical beings. Begun in 2013 as an evolution of her earlier “Graces“ series, this new series differs from the previous in its contextual direction. In the “Graces” series, Han incorporates the bodies of Asian women to convey her critical view of contemporary cultural dynamics. She examines the ways in which internalized social values affect individuals by shaping their identities and perceptions of the world. The new “Color Graces” series, however, incorporates women of diverse and distinct body types, skin colors, and ethnic origins in an effort to transcend their differences and address the essence of life and consciousness.

Han’s new project seems to have resulted out of natural interactions with multi-racial and ethnic women in the everyday life of Los Angeles where the artist grew up. The social conceptions and traditions of a nation are generally cultivated in accord with factors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its distinct culture, language, and climate. These consequently shape the different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views of each nation. Han considers these processes to be critical in contributing to ongoing conflicts between individuals and nations. It is the fate of a human race whose earthly bodies, like those of any other animal species, instinctually struggle for survival and prosperity. Civilization to its current state has evolved through great effort and reflection. More than at any other time, the contemporary global social structure needs a new paradigm of thinking to bring each person and each nation closer. Debbie Han’s “Color Graces” series investigates the differences and diversities of external appearance to arrive at the core common experience of life. As suggested by the work title “To See What Eyes Cannot See, To Hear What Ears Cannot Hear, To Speak What Words Cannot Say”, the artist is focused on the foundation of human consciousness beyond physical function or form. Another work titled “Season of Being IV” presents grief and pain in life as a metaphorical season of winter.

Although the hybridized figures presented in Han’s photo series portray a great diversity of skin colors and body types, they do not possess their own authentic faces. All the heads depicted are artifacts from the past with specific racial and aesthetic contexts. These hybridized beings of human/ sculpture, past/ present, and the real/ideal seem simultaneously familiar and strange. Could such “strangeness” hint at the very human fate that is bound in perpetuity to social regulations and systems?

Korean American artist Debbie Han currently lives in New York and divides her time between her studios in Brooklyn and Los Angeles. She came to Korea on an artist residency program and worked in Korea from 2003 – 2011. After her solo exhibition at Sungkok Museum in Seoul in 2012, Han returned to Los Angeles and took a brief pause to recover from her prolific production and global exhibition schedule. Han started the “Color Graces” series in Los Angeles in 2013. Ricco Maresca Gallery in New York Chelsea who represents Han featured her works at Art Chicago and The Armory Show. Having started as a painter, Han turned to sculpture, installation, photography, and ceramics in her cultivation of her authentic visual form. In 2014, Han returned to painting for the first time in seventeen years.

Debbie Han is scheduled for three solo exhibitions in 2015. In January, Trunk Gallery in Seoul will present Han’s new photo works. In June, Ricco Maresca Gallery in New York will feature her paintings for the first time. In November, Braun Falco Gallery in Munich will present her paintings and photography.

Young Sook Park, Trunk Gallery Director, January, 2015

 

To See What Eyes Cannot See, Lightjet print, 107 x 95 cm each, 2013

To See What Eyes Cannot See, Lightjet print, 107 x 95 cm each, 2013

To Hear What Ears Cannot Hear,Lightjet print, 107 x 95 cm each, 2013

To Hear What Ears Cannot Hear,Lightjet print, 107 x 95 cm each, 2013

To Speak What Words Cannot Say, Lightjet print, 107 x 95 cm each, 2013

To Speak What Words Cannot Say, Lightjet print, 107 x 95 cm each, 2013

Season of Being IV, Lightjet print, 109 x 152

Season of Being IV, Lightjet print, 109 x 152, 2013

Here and Now, Lightjet print, 119.4 x 137.5cm, 2013

Here and Now, Lightjet print, 119.4 x 137.5cm, 2013

The Battle of Conception

Battle of Conception

The Battle of Conception - Installation-detail

Battle of Conception – Installation-detail

Goddesses of the World No.4

Goddess of the World No.4

Goddesses of the World No.5

Goddess of the World No.5

Goddesses of the World No.6

Goddess of the World No.6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