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50.5x63cm
2015exhibit

2015. 8.6 – 8.25 / 정윤진 Yoonjin Jung / Seeing the Unseen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것

전시소개 글

2015년의 한 여름, 8월의 작가 정윤진의 작업은 시원하고, 깨끗하며, 고요하고, 차갑다. 그러나 부드럽고, 포근하며 어디로부터 오는지 모를 바람소리가 들리고, 무엇이라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여유로움도 품고 있다.

정윤진의 이미지는 지평이거나 수평으로 안정감을 이루어 평화스러운 옛 풍경 같기도 하고, 꿈속 무아지경에 아련히 나타날 신선이 살 것 같은 곳이기도 하다. 어느 방향에서 인지 모를 바람이 일어 생기가 일고, 어른거려 보일 듯 말 듯 하니 그 지경에 무엇이 있나 하여 궁금해진다. 정윤진의 재현 공간은 무 진공 상태 같다. 보이지는 않지만 보일 것 같고, 생명체가 없을 것 같은데 움직임이 감지된다. 눈이 확인하지 못 한 그 어떤 존재의 기상이 느껴지는가 하면, 초자연의 심오함이 현현해 오싹해 진다.

 

…‘나는 지금 직관과 감각에 따르는 작업을 한다. ‘그림을 그리는 것이 그저 좋았던, 그 즐거운 마음’의 그림이 지금의 그림이다. 이 그림은 내가 꿈꾸는 이상향, 유토피아 그 것 이다. 세상과 소통하기 어렵다고 느낄 때 그리는 그림, 그 그림이 어떤 내 어려움을 해소시켜준다. 현실을 부정하고 떠나고 싶을 때, 그림이 내 은신처가 되어, 나는 그 곳으로 도피한다. 이 도피처 그림은 어떤 것과도 대체할 수 없는 나의 숨구멍이 된다. 내가 그린 이상향 바로 그 그림 안에서 나는 소요유(逍遙遊)를 즐기고 싶어서다. 꿈을 꾸는 동안 무릉도원에 다녀온 ‘안견’ 같이 나도 내 그림 속으로 들어가 보려 한다….. <작가노트중에서>

 

자신이 도피해 가 볼만한 곳을 그리려는 정윤진, 그녀의 그림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려 한다. 그렇게 하려하니 그녀의 그림법이 독특하다.

 

그림의 바탕이 비단인 정윤진 작업은 전통 산수화를 연상시키지만 그녀의 작업프로세스들이 레이어(Layer)형태를 이루어 구성하므로 산수화 그 것과는 차별 되어진다. 비단에 물과 먹을 서로 다른 비례의 물 용량으로 색의 명도를 조절해 내며 그리기에, 물이 마르는 시간이   어떤 작용을 하여, ‘시간’이 만들어 내는 그림이 된다. 시간성을 그리는 그림에는 바람이 하는 기능도 나타나기도 하는 것 같다. 먹과 물기가 서로 만나 번져나가는 예상할 수 없는 요인들을 사용하기도 한 것 같다. 작가는 다만 붓으로 할 수 있는 만큼만 손을 대고 나머지는 시간의 흐름에 맡기는 그림 그리기이다. 이 그리기 에서는 그녀가 붓으로 그리지 않았던 것 들이 보여 지는 현상을 인정하며 따르는 그림 그리기이다.

또 그녀는 한 장 한 장 서로 다르게 그린 그림이 서로 겹쳐지며 형성되는 레이어(Layer)형태의 그림이, 액자 프레임 안에서 겹쳐지며 원근법의 원리로 보여 지는 “다층적 공간”을 구성 해 내고 있다. 그녀는 각각의 그림들이 아교 미디엄에 의해 팽팽해지며, 그리고 비단결이 만들어 내는 모아레 Moire 현상까지를 그림의 내용으로 끌어들인다. 그 ‘공간성’을 활용은 투과되는 빛, 그리고 비단이 머금은 습도까지를 활용하고 있다.

이 모든 과정들이 하모니를 이루어 그녀의 마음속 유토피아가 재현 되는 것 같다. 그녀가 표현해 내려는 시간과 공간이 초월하는 이미지세계, 그녀의 도피처, 그 곳은 그래서 그녀가 노닐 수 있는 재현세계이다. 우리도 같이 그 곳에 거닐 수 있을지?

 

트렁크갤러리 박영숙 대표

 

 

In the midsummer of 2015, the work of Yoonjin Jung, our August artist, is refreshing, pure, still and cold. But it is soft and gentle at the same time, and you can almost hear the sound of the wind blowing from somewhere unknown and it possesses tranquility that cannot be explained in words.

The images of Yoonjin Jung achieve stability with the horizon, and they conjure up a peaceful ancient scenery or a faint dreamy place where a heavenly hermit would live. Things are brought to life by wind, direction of which cannot be fathomed, and a flickering image afar that cannot be seen clearly makes us curious about what might be at the edge. The space revived by Yoonjin Jung is like a vacuum state. It cannot be seen but you could almost see it, and there doesn’t seem to be a sign of life but you can sense some movements. A spirit of a being that cannot be seen is felt and a manifestation of supernatural profoundness sends a chill down the spine.

 

… “I follow my intuition and sense. A painting from “a contented heart from just drawing” is the painting I present here. This painting is like the utopia I dream of, a painting that I work on when I find it difficult to communicate with the world, a painting that gives me relief. When I want to deny the reality and just leave, my painting becomes my refuge and I escape to that place. To me, this refuge, my painting, is a breathing space which cannot be replaced with anything. Like Ahn Gyeon who visited Shangri-La whilst dreaming, I enter my painting to visit Shangri-La…” <From the artist statement>

 

Yoonjin Jung tries to paint a place where she can escape to, and her painting also tries to transcend time and space. Therefore, her technique is unique.

 

The context of Yoonjin Jung’s work is silk, and it reminds us of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but her work is differentiated from other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by her process of working to form a layered structure. Different ratios of water and ink are used to adjust the gradation of colour so the effects of time taken for the water to dry make this painting a painting created by time. This painting that paints temporality seem to represent functions of wind as well. Unpredictable spread of ink and moisture seem to have been utilised. The artist uses her brush as much as she can and the rest is left for the time to do its work. Her painting embraces the effects of the things that cannot be painted by her brush.

Additionally, she overlaps different pieces of individual paintings within a picture frame to form a layered painting, creating a multilayered space with the principles of perspective. She brings together the tension of each painting due to its glue medium and the moire effects from the silky texture into her painting. This space utilises light transmitted through the silk and the moisture within the silk.

All these elements in her work process are harmonised to revive the utopia within the artist’s mind. Her effort to express an imagery world that transcends time and space, her refuge, is a world where she can stroll around freely. Could we also stroll around freely in that place?

 

Trunkgallery Director Park, Young Sook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169.5x51.5cm, 201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169.5×51.5cm, 201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57x42cm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57x42cm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45x57cm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45x57cm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61.5x89cm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61.5x89cm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89x61.5cm, 201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89×61.5cm, 201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90x42cm, 201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90x42cm, 201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95.5x115.5

Seeing the Unseen, Mixed Media, 95.5×115.5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169.5x51.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169.5×51.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24.5x24.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24.5×24.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29.3x37.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29.3×37.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33.5x33.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33.5×33.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50.5x63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50.5x63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52x64.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52×64.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90x42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90x42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115.5x95.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115.5×95.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166x25cm

Seeing the Unseen, Yoonjin Jung, Mixed Media, 166x25cm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