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exhibit

2016. 4.5 – 5.3 / 김주연 Kim Juyon / ‘싹’ 그리고 ‘정물화 : 살아있는 것의 소고’ ‘Sprout’ and ‘Still-life Photography : A Small Reflection on Living Things’

전시 소개 글

김주연의 ‘싹’ 작업은 ‘씨’ 에서 시작한다. 씨는 앞으로 커질 수 있는 근원을 품고있어. 그 씨에 어떤 조건이 부여되는가에 따라 ‘싹’을 다양한 모습으로 틔워 진다. 그 씨 자체는 너무 미미하고 희미해서 그 미래를 짐작도 할 수 없다. 그녀는 그런 씨에 거는 생명, 욕망, 의미, 죽음 까지를 들어 자신의 사유를 재구성 해 낸다. 그래서 그 처음은 또 다른 무엇인가에 대한 희망일 것이다.

어떤 근원을 품은 씨, 그 싹을 틔우는 김주연의 작업은 그래서 보잘것없고, 중요해 보이지도 않은 그 씨와의 관계들을 더욱 소중하고, 더욱 의미 있게 해 내려는 의도 있는 이야기를 재구성을 중요하게 받아들인다. 그러기 위한 토양, 공기, 수분, 광선 등의 우연적 관계들과 그 자연적 조건들의 뒷받침들에 의해 구체화 되는 작업이기에 식물의 살림의 전문성이 필수적이다.

처음을 낳고, 한 존재의 시작을 낳듯 싹을 틔워내는 그녀는 ‘생성’에 대한 탐구이고 또한 ‘소멸’에 대한 관심으로 그 씨들을 귀하게, 소중히, 엄숙히 다루어 낸다. 그래서 그녀의 작업은 심각하다. 아주 큰 어머니, 아니 우주의 신비를 아주 가까이에 존재 시켜 내는 그녀의 표현을 위한 일상은 무덤덤하게 사는 우리들을 심각하게 자극 시키며 다른 상상의 세계로 이끌어 간다. 그녀의 뒤를 쫓는 우리들, 이 시대에 실망한 우리들이 그녀에게 어떤 기대를 하는 것 같다. 아니 새로운 미래로 이끈다는 확신이지 싶다. 그런데 그 기대가 우리들의 처음이었던 그 과거로의 회귀를 지시하니 참 신선하다. 그래서 참 좋다.

그녀의 2008년 Gallery Kunst Doc의 “Metamorphosis” 전에서 보여주었던 ‘이숙’ 작품 2점이 나에게 아주 인상 깊었다. 지금도 눈에 선하다. 그 위상, 그 ‘거대함’이 그렇다. 전시공간에 흰 드레스 가 펼쳐 있었는데 그 의상의 길이가 무려 350센티미터라 했다. 난 그 거대한 의상에서 제주의 여신 ‘제주 설문대 할망’을 떠 올렸다. 그 “푸른 싹의 어머니”가 설문대 할망이구나 싶었다. 그 거대한 초자연의 여성, 방귀 한방으로 천지를 창조하였다는 바로 그 분의 옷이 맞다 싶었다. 그런데 그 의상의 싹이 어느 만큼의 시간이 지나자 ‘누런 색의 몰골’로 드러내어 지니, 그 모습은 내게  설문대 할망의 아들인 오백장군들이 들로 산으로 떠돌아 다니다 집에 돌아오니 부엌의 큰 가마솥에 끓고있는 죽이 있어 그 죽을 허겁지겁 다 먹었다고 한다. 헌데 다 먹고 나니 그 솥 밑의 오롯이 남겨 있는 뼈를 보고 나서야, 그들이 먹은 것이 ‘애미’ 였구나. 했던 그 장군들이 어미를 연상도 한다. ‘푸른 싹의 어머니’ 와 ‘썩어가는 어머니’ 그 둘의 양면적 상황, 다시 말 하면 ‘삶과 죽음’의 양면을 시각화 시켜 낸 것 같았다. 김주연의 작업이 그랬다. 그녀의 불교적 화두 “異熟” 개념이 드디어 내 눈에 들어왔다.

아주 작은 아주 미미한 것, 그 작은 ‘씨’ 와 ‘싹’을 통해 거대함을 표현 해 내는 김주연, 이제 트렁크갤러리 전시에서는 씨가 싹을 틔워내는 과정들을 사진으로 기록해낸다.

그녀는 작업에는 자신이 입던 옷, 그 옷들을 김주연인 듯 재현 해 낸다. 자신의 어릴 적 옷, 그녀의 성년기를 대신하는 옷, 또는 기억하고 싶은 사실이 서려있는 옷들에 씨앗을 심고 싹을 틔웠다.. 그 싹 틔운 옷들을 촬영하니 옷의 포트레이트 같다. 그러하다 보니 지금까지 하던 ‘거대함’의 표현과는 다르게 그녀의 소 서사적 표현이며, 사적 스토리가 드러내어지며 암유 적이고 함축적이어서 그녀만의 이야기들이 서려 있던 옛 시간들이 재현되어 졌다. 큰 변화이다.

이 변화가 또 다르게 이끌어 가고 있음을 보여 진다. 이 번 트렁크 전시로 그녀가 변화하고자 하는 다음 작업들의 예고 편이라 할, “정물화 : 살아있는 것의 소고 시리즈” 가 그것이다. 그녀는 스스로 움직이지 못 하는 사물들 사이에 낙지와 문어 같은 연체동물로 투입 시키며, 그 정적 공간에 동적 연체동물들을 개입시키므로 정적 분위기를 흩어버린다. 낙지와 문어가 정통적 정물화 소제인 유리병과 컵, 화병, 술병들의 안 과 밖을 넘나들게 하므로 정적 공간을 교란시키는 방식의 작업이다.. 이 교란에 그녀는 새로운 재미에 빠져든 것 같다. 심통 맞은 그녀의 장난끼가 엄숙함을 떠밀어 내는 것 같아 즐겁다. 이제 새로운 방향으로 나가려 하니 그 기대가 크다. 이 변화가  곧 김주연의 변화될 미래라고 생각하여야 할 것 같다.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Sprout’ works of Kim JuYon start from ‘seed’. Bearing an origin towards growing big, the seed is ‘sprouting’ in various shapes depending on the conditions which are imposed upon the seed. The seed itself is too feeble and dim for us to form any idea at all about its future. However, the artist finally reconstructs her reasoning with concepts in relation to the seed including life, desire, meaning and death. The beginning, thus, would be a hope for something else.

Bearing an origin, the seed sprouts in Kim JuYon’s works. Her works therefore put importance on the story reconstruction, which intends to more cherish and give more meaning to the trifling-and-unimportant-looking relationship with the seed. Since her works are given a shape based on accidental relationships such as soil, air, water and light and the underlying natural conditions, professional housekeeping of plants is inevitable.

As if giving birth to a beginning and to a being’s start, she lets the seed sprout. With nobility, preciousness, and dignity she deals with the seeds in exploring ‘creation’ and showing interest in ‘destruction’. Thus her works are serious. A very big mother, or the mystery of the universe comes very near into our view by her. Her daily lives for expression seriously inspire us who maintain routine lives, and lead us to another world of imagination. Having following her, we, who are disappointed with our time, appear to find expectation from her. Or, we might find confidence towards a new future. With the expectation directing us to return to the past, which was our very beginning, freshness surges. Thus I feel so good.

To me, her two works of ‘異熟(Leesook)’, which were displayed at Gallery Kunst Doc in 2008, in an exhibition named “Metamorphosis”, stroke me an impression. The two works are still vivid in my mind – particularly, its splendor and its ‘greatness’. A white dress was spread out in the exhibition space, as long as 350 centimeters. Its gigantic dress reminded me of ‘Jeju Seolmoondae grandma’ – a goddess of Jeju island. I thought that the “mother of green sprout” was Seolmoondae grandma. Surely, the dress was hers: the gigantic supernatural woman who broke wind, which created the universe. However, as some amount of time passed, the sprouts in the dress revealed its ‘yellow and ill-formed body’. That reminded me of the story of 500 generals, the sons of Seolmoondae grandma. Having wandered around fields and mountains, they returned home and found porridge boiling in a larger iron pot in the kitchen. Only after eating up all the porridge in a hurry, they found a bone left at the bottom of the pot. It was at that time they realized what they ate was their ‘mother’; ‘mother of green sprout’ and ‘rotting dead mother’. To me, Kim JuYon’s works were visualizing such an ambivalent situation; that is, visualization of the two sides of ‘life and death’. Her Buddhist subject, concept of ‘異熟’, eventually came into my view.

Kim JuYon expresses greatness through the tiny ‘seed’ and ‘sprout’, a very tiny and trivial thing. Now, at Trunk Gallery exhibition, photography works are displayed on the recording of sprouting process.

In her works, the clothes the artist herself used to wear are represented, as if the clothes are Kim JuYon. She planted seeds on the clothes – the ones of her childhood, which replace her adulthood, or the ones bearing what she wants to remember – and she lets them sprout. The sprouting clothes taken into pictures, they look like a portrait of clothes. So, unlike the expression of ‘greatness’ she has done until now, her small narrative expressions and personal stories are revealed metaphorically with full implications. The past time upon which her own stories hang around is being represented. That is a big change.

We can notice that this change is leading to another direction. That is ‘Still-life Photography: Series of Small Reflection on Living Things’, a kind of preview of her next works; through this Trunk Gallery exhibition, she tries to change. Placing mollusk such as octopus and long-legged octopus between things that are not able to move for themselves, she scattered the static atmosphere by making the mollusk intervene in the static space. By letting octopus and long-legged octopus moving in and out of the glass bottles, cups, vases and liquor bottles, the traditional objects of still-life painting, the artist is breaking the static space. Such a breaking seems to be her new interests. It is a pleasure to imagine her petulant naughtiness is pushing solemnity out of her works. Now, pursuing a new direction, her works allow us to expect more. I think that this change soon would be a changed future of Kim JuYon.

 Park Young-Sook Director, Trunk Gallery

(Translated by Pil Joo Jung)

존재의 가벼움 I The Lightness of Being I Photo, Pigment Print 108x144 2014

존재의 가벼움 I The Lightness of Being I Photo, Pigment Print 108×144 2014

존재의 가벼움 II The Lightness of Being II Photo, Pigment Print 108x144 2015

존재의 가벼움 II The Lightness of Being II Photo, Pigment Print 108×144 2015

존재의 가벼움 III The Lightness of Being III Photo, Pigment Print 108x144 2015

존재의 가벼움 III The Lightness of Being III Photo, Pigment Print 108×144 2015

존재의 가벼움 VI The Lightness of Being VI Photo, Pigment Print 108x144 2016

존재의 가벼움 VI The Lightness of Being VI Photo, Pigment Print 108×144 2016

존재의 가벼움 VII The Lightness of Being VII Photo, Pigment Print 108x144 2016

존재의 가벼움 VII The Lightness of Being VII Photo, Pigment Print 108×144 2016

존재의 가벼움 VIII The Lightness of Being VIII Photo, Pigment Print 108x144 2016

존재의 가벼움 VIII The Lightness of Being VIII Photo, Pigment Print 108×144 2016

정물화 : 살아있는 것에 대한 소고 I Still life : contemplation of living things I Photo, Pigment Print 90x60cm 2009

정물화 : 살아있는 것에 대한 소고 I Still life : contemplation of living things I Photo, Pigment Print 90x60cm 2009

정물화 : 살아있는 것에 대한 소고 II Still life : contemplation of living things II Photo, Pigment Print 90x60cm 2009

정물화 : 살아있는 것에 대한 소고 II Still life : contemplation of living things II Photo, Pigment Print 90x60cm 2009

식물의 사생활VI The private life of plants VI Photo, Pigment print  80x100cm 2008

식물의 사생활VI The private life of plants VI Photo, Pigment print 80x100cm 2008

식물의 사생활VII The private life of plants VII Photo, Pigment print  80x100cm 2008

식물의 사생활VII The private life of plants VII Photo, Pigment print 80x100cm 2008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