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exhibit

2016. 6. 2 – 6. 28 윤형민 Hyung-Min Yoon / ​門 The Doors

전시소개 글

The Doors

표의문자인 한자는 회화성에 그 근원을 둔다. 작가 윤형민은 이러한 한자의 의미와 시각성을 이용하는 작품 시리즈들을 진행해왔다. <門>은 그 세번째 것이다. 각 제목과 동일한 한자의 조형물 설치로 선보였던 첫 번째와 두 번째 작품 <天上天下>(2014) 와 <明>(2015)과는 달리 신작 <門>(2016)은 다양한 장소를 선택해 오브제를 이동시키며 기록한다. 그 과정에서 작가는 門을 거꾸로 세운 모양으로 설치하고, 완성된 작품의 이미지에는 물 위에 투영된 바른 꼴의 글자가 나타나면서 의미가 소통되기 시작한다. 윤형민은 門이라는 한자의 기원인 갑골문자의 역사를 통해, 글자 자체가 지닌 의미의 본질과 역사적으로 풍부하게 재현해 온 시각적, 문학적 표현력들을 연상하며, 오늘날 우리 시대에 門이라는 문자를 통해 어떤 의미로 다시 소통 시켜낼 수 있을까를 생각해보는 계기로 삼고 있다. 윤형민은 <門>이란 먼 과거가 현재를 만나게 하고, 그로부터 다시 미래를 호출해내는 기호성을 갖기에 흥미를 가지고 이 작업에 의도와 의미작용을 이끌어 내려했다고 말한다.

작가 윤형민이 이 시리즈를 통해 호출하고자 하는 갑골문자의 초기에 대한 연구, 즉 고대의 門이란 문자는 어떤 의미였을까? 한자학의 권위자인 시라카와 시즈카(白川靜)를 언급하며, 그녀는 이 글자가 현대의 것보다 의미심장했던 것이 분명하다고 말한다. 시즈카는 門이 인간이 일상에서 사용하는 門만이 아닌 “신이 사는 곳에 세우는 사당 문”이었다고 하면서 “신이 찾아온다”는 것과 연관 짓는다. 즉 고대의 門은 은유로써의 문으로, 이곳과 저곳의 경계이자 ‘사이공간’이었다고 말한다. 그 예로 門이라는 문자가 두 개의 문짝 사이에 다른 글자들을 품어 수 많은 새로운 단어들로 만들어낸 사실들을 살펴보면서, 그 의미들이 갖는 차이들을 살펴볼 때 더욱 흥미로움을 느끼게 된다고 하였다. 이렇게 언어의 기원에서 출발한 작가는 작품 <門>을 통해, 두 문짝의 반영 안에 다시 멀리 공항이 보이는 배수로나 바다로 이어지는 개울, 또 생명체들의 터전이자 관광지인 갯벌 등 자연과 산업이 교차하는 여러 풍경들을 삽입해 이 시대적 문맥의 의미들로 확장시키는 작가의 작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

작가는 실제와 반영의 시각적인 대립으로 유지되는 긴장상태를 통해, 다시 한번 의미의 조화를 창출해 내고, 매순간 끊임없이 현재를 극복하게 한다고 믿는다. 그리고 이 자연현상의 매개체인 물이 모든 삶이 시작된 원생액이며, 태고인 동시에 현재라고 사유하고 있다. 따라서 시간과 공간을 관통하고 모든 장소를 연결시키는 이 작업으로 그녀가 앞으로 더 발전 할 것임을 확신하게 한다. <門>의 영상에서, 바람이나 빗방울, 새, 사람의 몸이 닿았던 물의 표면은 때로는 미묘하게, 때로는 거칠게 흔들리며 글자의 반영도 함께 그 형태를 잃고 변하다가 어느 적당한 순간에 다시 고대의 문자로 되돌아가게 되고, 여기서 “그 누군가가 이 사회의 가치체계를 불신한다면 그 대안책을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 처음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닐까?” 라는 비평가 루시 리파드(Lucy R. Lippard)의 말을 되새기게 된다. 작가는 과거, 현재, 미래를 동시에 한 소재를 통해 보고 싶었던 것일까 싶다.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The Doors

The Doors (2016) is Hyung-Min Yoon’s third work to utilize text as sculpture for an outdoor installation. In particular, this series positions the text on a body of water in order to generate a reflection, and in so doing, activates the artwork as an ephemeral manifestation of light. Furthermore, in this instance the sculpture has been designed for mobility, to be transported and documented in multiple locations, thus to broaden the possible associated narratives.

The sculpture consists of a single Chinese character 門, meaning “door” or “gate”. This character is one of the most prevalent in use today, but it is also one of the oldest known characters in the Sino language group. The eminent scholar Shirakawa Shizuka has suggested that門 originally referred to the door of a shrine, and so the script therefore had a spiritual connotation (Shizuka, 2005, p. 66). In this way, the character門was not just a pragmatic symbol of the everyday, rather it was a metaphor for a portal, a border or a space ‘in-between’ worlds. This metaphor forms the basis for compound meanings produced by inserting other characters between the ‘doors’, such as閂, 閃, 閒, 間, etc. The Doors echoes this ancient production of meaning by bringing the metaphor into a relation with specific sites.

In this work, the ‘real’ object and the ephemeral reflection holds a tension in the landscape, balanced by the central metaphor. Water – the medium and the activator, the primordial soup, the beginning – connects the past and present, as well as all the sites. The surface of the water vibrates sometimes subtly, other times violently by wind, rain or a bird’s movement; the appearance of the reflected character is subject to constant change. At a certain time, when the surroundings agree, still water reveals the ancient character. As the critic and writer Lucy R. Lippard has said, “If one distrusts the value systems of this society, where does one look for alternatives? Back to the beginnings.” (1983, p. 90)

 

 

門의 위상(位相) Door Phase , 2016, 단체널영상 14분

門의 위상(位相) Door Phase , 2016, 단체널영상 14분

門 The Doors 피그먼트 프린트. 122 x 152cm 2016

門 The Doors 피그먼트 프린트. 122 x 152cm 2016

門 The Doors 피그먼트 프린트. 122 x 152cm 2016

門 The Doors 피그먼트 프린트. 122 x 152cm 2016

門 The Doors 피그먼트 프린트. 122 x 152cm 2016

門 The Doors 피그먼트 프린트. 122 x 152cm 2016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