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exhibit

2017.4. 4 – 4. 30 /임택 Lim Taek/점경와유 點景臥遊 _ 조용한 소통

201704임택

 

 

점경와유(點景臥遊)_조용한 소통

임종은(독립기획자)

임택 작가가 이번 개인전을 통해 선보일 「점경와유_조용한 소통」 전에 출품 작품은 조선 시대 전통 정원을 직접 연구하고 답사하면서 채집한 사진으로 구성된다. 이것은 그의 대표작 시리즈인 <옮겨진 산수>처럼 산수 작업에 대한 또 하나의 실험이며, 과정과 결과로 보인다. 지금까지 작가는 다양한 매체로 폭넓은 실험을 거듭했지만 대부분 미술관 속에서의 화이트 큐브를 상정한 결과물이었다. 다시 말해, 산수를 말 그대로 실내공간으로 끌어들이고 재구성하여 와유하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이번 작업은 전시장 등의 실내가 아닌 야외에 정원을 만드는 작업계획의 중간 과정이라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작가의 기존 산수 작업을 이루는 것은 삼원법과 같은 전통적인 시점과 그것을 처리하는 화법을 넘어서 전통미학과 미술사를 아우른다. 예를 들어, 송대 전통회화이론과 철학이나 조선 시대 작품인 강세황의 <영통동구도>,《송도기행첩》등으로부터 모티브로 삼아 <옮겨진 산수> 등과 같은 설치작품을 만들었다. 이 작업은 전시장을 방문한 관람객이 직접 작품 사이를 거닐도록 했다. 나는 이 작품에서 임택이 선택한 산수화의 여러 전통과 심미 특징을 작가가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이 흥미롭고, 그것을 비교적 명확하게 드러내는 것에 의미를 찾고 싶다. 예전의 사인(士人)들은 산수 자연과의 거리를 설정하면서 여기서 생긴 관념과 기술을 통해 산수화를 그리며 그들의 담고자 했던 문제에 대한 답을 찾아갔다. 그러나 오히려 임택 작가는 전통이라는 현재와의 거리를 자유롭게 활용하여, 관람객에게 전시장에서 산수를 적극적으로 체험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다가갔다. 더욱이 그는 수묵의 정신적인 가치를 탐구한 회화, 입체작품으로 구성한 설치 작품, 자신의 설치작품을 배경으로 여러 시대가 병존하거나 가상의 이미지를 조합한 사진기법을 이용한 작품 등 매체를 넘나들며 제작해왔다. 그러므로 그가 산수화의 현대적인 여러 실천적인 고민을 효과적으로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고 생각된다.
하지만 이번 작업은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유명한 민간정원과 산수정원을 연구하고 직접 답사하면서 작가가 탐구해온 것들을 또 다른 방식으로 심화시키고자 했다. 이와 관계된 향후 계획된 작업 순서를 살펴보면, 먼저 그가 전통기법으로 완성한 정원 설계도를 정원을 조영할 장소에 프로젝션하게 되며, 이후 실제 정원을 조성하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그것은 지금껏 산수를 여러 매체로 재구성해온 그의 작업과는 달리 실재 자연의 풍광을 다룸으로써 확연히 다른 전개할 것처럼 보인다.

기존 작업과는 다른 것은 이번 전시 「점경와유_조용한 소통」 작품을 보면 화면 속에 흑백사진이 마치 한 폭의 수묵산수화를 소환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것은 화면의 구도가 산수화의 문법을 따르기도 하고, 정자나 나무의 구성에서 보이는 정취 때문일 수도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중심이 되는 육중한 바위산 형상의 특이한 모양이 눈길을 끈다. 그러나 거대해 보이는 바위산들은 사실 작은 바위와 그 부분이다.
이것은 임택 작가가 전통정원의 산수정원과 가산(假山)에서 모티브를 얻은 것을 토대로 하여, 제주도 광치기 해변 바위와 서산 간월암 주변 바위들을 촬영하고 이후 사진에 나무와 정자를 배치한 것이다. 마치 이것은 풍경에 작은 인물이나 동물 등을 배치하는 것, 즉 ‘점경(點景)’의 효과로 상대적으로 자연의 광대함을 강조하는 효과로 보인다. 작은 바위지만, 작품 속에서는 마치 거대한 산수로 전환되었다. 그리고 당연히 우리는 전통정원의 기암괴석이 거대한 산수 자연을 은유하는 것이 떠올린다.
알려진 것처럼 산수화의 발흥과 융성 시기에는 사인들의 삶의 태도가 자연에서 은거하던 것에서 출사하고 그들의 정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전환되는 경향을 보인다. 그들은 자신들의 정원을 통해 그들의 마음을 맡기고 이상향을 그렸다. 다시 말해 정원은 산수 자연 속에서 찾아낸 질서와 원리를 찾고 자신의 삶 속에 투영시켜 체득함으로 자연과 합일하고자 하는 공간이자 그들의 미학이라고 할 수 있겠다. 또한 당시(송대) 그들이 그림을 통해 추구한 것은 심원함과 한적함이며, 시는 평이함과 담백함을 중시했으며 사 역시 맑고 텅 빔을 숭상했다.
임택은 아마도 이 장면을 마음 속에 그리고 상상하며 한지 위에 흑백프린트와 수묵을 사용하여 만들었을 것이다. 그리고 작가는 이전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화면 속 여백을 강조하고자 했고 여백을 통해 정원에서 느꼈던 조용한 소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한다. 이전 작업에서 전시장에 배치된 설치 작품 사이의 공간과 사진 작업에서 보여주는 상반된 이미지들의 긴장감을 통해 보여주었던 것과는 다른 방식의 공간(여백)을 설정한 것이다. 이 여백의 공간을 통해 임택작가가 소통하고 싶어 하는 것은 무엇일까?
임택 작가는 이번 작업을 통해 산수에 대한 연구와 창작 활동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그에 대한 적극적 실천의 방안으로 전통 정원에 대한 아름다움과 가치를 조사하고 심지어 현실 속의 정원을 만들고자 한다. 전통적인 산수화 창작과 감상의 태도와는 다른 실천을 통한 앞으로의 역동적인 시도들이 기대된다.

 

Staffage and noble inaction_Intimate contact

Im Jong-Eun (Independent curator) 임종은(독립기획자)

This solo exhibition of Im Taek, “Staffage and noble inaction_Intimate contact” is composed of a series of photographic works, taken while researching and exploring traditional gardens of the Joseon Dynasty. Just like his masterpiece series “Dislocated landscape”, this presents another result of his experiments concerning landscape paintings. So far he experimented with various media, but most of it proceeded on premise of a white cube in a museum. In other words, he literally took landscape into an interior space and reconstruct it for wayou(‘nature stroll at home).’ However, this work is an intermediate process in creating a garden outside, not indoor like an exhibition hall.

The artist’s precedent landscape works encompass not only experimentation of traditional methods as like ‘three distances law’, but also traditional aesthetics and art history. At his installation of “Dislocated landscape” he took motifs from the chinese Song Dynasty’s traditional painting theories and philosophies ; and also from the Joseon Dynasty’s art works like Gang Se-hwang’s “Yeongtong donggudo” and “Book of the travel to Songdo”. These works invited visitors to stroll directly inside the installed landscape. What is interesting and meaningful in this ImTaek’s work is his paradoxical logic of expressions concerning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and its aesthetics. The literati authors in tradition have put distance from nature while painting. And the ‘mountain-water’ was a medium to express their ideas. They visualized, in the act of painting, their inner life and their questions and answers proper for literati. Lim Taek, however, in complex attitude of keeping distance with tradition proposed an experience active of landscape for spectators. Furthermore, he has produced in various media: paintings exploring the spiritual value of Chinese painting,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s, and photographies combining virtual images as well as different eras together(his installation works having been presented in the background). He must be came into his own for having exposed effectively his concern, that is how to modernize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
In this new work he explored on foot famous private gardens and landscape gardens which represent the Joseon Dynasty, and wherethrough he tried to deepen his works in another context. The following step would be a garden design, as an visual work first refer to traditional garden forms and then real creation of it at a purposed location. If his works up to date were interested in construction of landscape in various media within the limit of plastic works, this new step, dealing with natural scenery, seems like prepare a very different development.

What is noticeable, and also considerable as a new temptation, in “Staffage and noble inaction_Intimate contact” is that presented works of black and white photographs recall a traditional ink and wash landscape. It won’t only due to color, but also due to compositions which follow familiar grammars of ancient landscape paintings ; as well as certain poetic moods forme by presence of sperms or trees, which always play a significant role in landscape paintings. Which draw attentions the most, however, are rocky mountains and its unusual massive shapes. But we discover soon after that they are actually small rocks and its parts again.
The motifs, for Im Taek, comes from mountain-water gardens or rock gardens in tradition ; he photographed rocks around Gwangchegi beach in Cheju-do and also Ganwolam in Seosan, so that he can dispose finally by painting trees and sperms on those, on photographic images. And disposed small figures or animals inside them, so the ‘staffage’, emphasize relatively the vastness of nature. This transformed a small rock, as illusion, into a giant landscape. If so, we can easily think that strange dramatic rocks find themselves in traditional gardens are a metaphor of enormous landscape in nature.
As is well known, in period of rise and development of landscape paintings, attitudes of literati had been a shift away from dwelling in retirement in nature to built their own gardens. Their gardens became a place turn to or an ideal world. In other words, garden is a space for aesthetic experience and union with nature ; literati by finding out its hidden orders or principles tried to harmonize it their own life. At the period of Song Dynasty, if literati expressed through paintings their stats of mind, yūgen(幽玄) and calmness, their poetries also searching for pure and emptiness emphasized, simplicity and insipidness.
All precedent terms designating literati’s spiritual life, Im Taek had to proceed his work pondering them and imaging a plastic form, which is realizable in black and white photography fused with chinese ink. After him, ‘he wanted to emphasize the emptiness’ in pictures which was’nt clearly visible in previous works, and ‘to show an intimate contact’ that he experienced with gardens. ‘Emptiness’ here concerned does’nt have same meanings, same approaches with his previous installation works. The emptiness of theses opened up certain tensions among installed elements in the space, or in the photography between contradictory images. What does the artist want to communicate through this another emptiness?
These new works of ImTaek shows that he is exploring a new direction of his research in landscape painting as well as a new field of creative activities. If he explored aesthetic forms and values of traditional gardens, in extent, he is planning to create a garden in reality. I anticipate his dynamic attempts, which will show different practices and different modes of appreciations from those of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點景山水1712

點景山水1712

點景山水171

點景山水171

點景山水172

點景山水172

點景山水173

點景山水173

點景山水174

點景山水174

點景山水175

點景山水175

點景山水176

點景山水176

點景山水177

點景山水177

點景山水178

點景山水178

點景山水179

點景山水179

點景山水1710

點景山水1710

點景山水1711

點景山水1711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