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exhibit

17.07.06~17.07.19/우주연/’사이’ 공간의 사람들

우주연-포스터

” ‘사이 공간’의 사람 들 ”

 ‘장소’는 일상을 경험하는 생활세계이자 인간 실존의 근본적인 토대이다. 라 말 한 에드워드 럴프((Edward Relph)는 “인간 답게 산다는 것은 ‘의미 있는 장소’로 가득한 세상에 산다는 것이다.” 라 말 했다. 이 ‘의미장소’라는 것은, ‘자신만의 장소’로 자신의 역사, 문화, 정서, 생활의 저변을 공유하며 기억하는 장소, 그렇게 전환 시킬 수 있는 공간만이, 그 한사람의 일상을 재생산하는 공간이 된다. 그렇게 익숙한 장소에 잘 어울려 사는 삶, 그 자신의 정체성을 구축하게 하며, 그런 삶의 바탕들이 들어내어지는 그러한 조건의 장소만이 자신의 창조적 삶을 이끌어 가게 한다 했다.

다양한 장소들로 옮겨 사는 삶, 그 이동하는 삶을 살면서 겪는 이질적인 경험들로, 그 문화적 차이로 인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작가 우주연, 이 경험들을 주제로 작업 하는 작가는. 이 ‘특정 공간’의 경험이 이민자로의 삶이고 ‘장소상실’ 과 ‘정체성 혼란’을 겪게 된 주체 우주연, 한 존재로의 삶에 질이 되고 의미가 되고, 역사가 되는 한 사회의 상황들에 대한 담론적 이미지들을 그녀가 창출해 내고 있다.

‘장소상실’감의 극복, 익숙한 장소로의 회귀, 자신이 살고 있는 장소와의 끈끈한 연대감, ‘삶의 질’을 높이려는 자신의 의지, 이 모두가 이민자들의 ‘영주권 과 시민권’ 문서작성에 정성을 드리는 이유이다. 그녀는 미국 이민자로의 삶, 그 ‘타지경험’ 과 ‘장소상실경험’ 들에 대한 이야기들이 이미지로 전환하여 자신의 문화 와 이민한 곳의 문화, 그 사이의 경계에 놓인 ‘삶’들을 재해석 해 내거나 시각화 한 작업들이 이 “ 사이공간 사람들 “ 전시 이다.

 “사이 공간의 사람들“ 작업은 세 가지 시리즈들로 구성되었다.  “What’s My Name?” 은 이민자들이 영주권이나 시민권 관련 문서들을 보관하는 서류철들을 기록한 이미지들로 이민자 열 네 가족들의 삶의 이야기이고,  “Gyopo Portraits”은 embossing 기법으로 이민자의 초상화를 부조판화 한, 흰 종이 위 embossing으로, 빛의 각도와 시선의 위치에 따라 유령처럼 사라지기도 하고 선명하게 도드라지기도 해, 여백과 인물 이미지가 외부의 조건에 따라 서로 다르게 드러내어지는 작업들이, 그들이 곧 그 “사이 공간(in-between space) “에 살고 있는 느낌을 느끼게 했다. 매우 은유적이다. 다음은 드로잉 시리즈들로 “Sitting in nowhere”에서는 선, 패턴, 텍스처로 마크 메이킹, 유유히 떠 다니는 구름에 비유, 즉흥적으로 표현한 그녀의 드로잉들이 함께 전시된다.

에드워드 럴프는 이즈음 무수히 공간이동자들에 의한 지구현상들이 점점 획일화 되어, 각각의 ‘장소 성’들이 점점 특색없이 사라져가고 있는 현실을 염려하는 듯 하다. 우주연의 심상들도 그렇다.그 많은 혼란들은 결국 극복되기는 하자만, 지구 실상은 ‘장소 성’ 획일화는 무미한 지구로 변화되는 현실들을, 그 것들을 고민하는 우주연, 그녀의 드로잉 이미지가 허공을 떠도는 존재들 같다.

서글퍼 보인다.

2017년 7월.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What’s My Name”, Digital pigment print, 120x80cm, edition 25, 2015

“What’s My Name”, Digital pigment print, 120x80cm, edition 25, 2015

Gyopo Portraits 1, embossing on paper, 45.6x45.6cm, edition 16, 2017

Gyopo Portraits 1, embossing on paper, 45.6×45.6cm, edition 16, 2017

Gyopo Portraits 2, embossing on paper, 45.6x45.6cm, edition 36, 2017

Gyopo Portraits 2, embossing on paper, 45.6×45.6cm, edition 36, 2017

Gyopo Portraits 3, embossing on paper, 45.6x45.6cm, edition 16, 2017

Gyopo Portraits 3, embossing on paper, 45.6×45.6cm, edition 16, 2017

Sitting in Nowhere 1, ink, acrylic paint on paper, 40x40cm, 2017

Sitting in Nowhere 1, ink, acrylic paint on paper, 40x40cm, 2017

Sitting in Nowhere 2, ink, acrylic paint on paper, 40x40cm, 2017

Sitting in Nowhere 2, ink, acrylic paint on paper, 40x40cm, 2017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