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exhibit

11.22-12.18 / 김희정 / Broken, But… /

  • 전시제목 : Broken, But…
  • 작 가 명 : 김희정 Hee Jung Kim
  • 전시기간 : 2012.11.22(목) 5시 – 2012.12.18(화)
  • 전시장소 : 종로구 소격동 128-3 트렁크갤러리

김희정의 ” Broken, But… ” 

Broken. But…작품은 김희정의 2007년 트렁크 갤러리에서 했던 Pink & White의 연속작업이다.
“Pink 와 White은 “여성적인 색”이다.” 라고 사회적으로 관념화 된 색 이데올로기라고 규정했던 작업이다. 대중매체들이 색 이미지 개념을 그렇게 재생산해 낸다는, 그 같은 맥락들에 反하려는 작업이 김희정의 Pink 와 White이었다. 그녀의 자아정체성에 기반한 작업이었다. 그녀가 현실사회에서 보고 느낀, Pink와White색에 다양한 이야기들, 여성의 삶과 여성의 이미지화가 재생산 되면서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사유하기와 질문 던지기작업 이었다. 그 통념들이 자신의 사유체계에 혼란, 분노, 저항, 연민을 표출하게 했다고 던진 질문들이었다.
그녀가 전시 이후, 다시 깊은 사유의 시간을 가졌었던 것 같다. 다시 들여다보기를 한 것 이다.  그 같은 시간은 그 작업들에서 또 다른 사유의 시작점을 발견한 듯 하다. 스스로를 성숙시켜내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Pink 와 White에 대한 불완전한 사유에 안정되고, 새롭게 발전한 확신 찬 사유, 재 발견이 새로운 전환을 맞았다.
여성들, 아니 자신의 내면 이야기들을 다시 들여다 볼 기회를 마련 한 것 이었다. 여성들의 “내면풍경”, 그 심리적 이미지들을 다시 새롭게 가시화 시켜 내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 사유의 확장이었다. 이번 “Broken. But…”이 2007년의 pink와white과는 다른 사유체계를 형성 한 것 같다.
Pink색, 소녀의 환상이 묻어 있는 색, 그 판타지가 ‘허상’임을 보여준다. 그녀가 성장한 것 같다. 스스로가 공허하다, 혼란스럽다, 했던 그 색에 대한 자기생각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그녀의 내면소리가 그를 일깨워 준 것 같다. 그녀가 내면세계를 탐험해 다시 재현해 내었다. 그녀가 본 pink, 그것은 파편화된 풍경, 공허한 형상, 웨하스 가루가 펼쳐내는 저 사막과도 같은 ‘황량함의 허상’들이 펼쳐졌다.
White 색에서도 그녀 사유가 한층 발전한다. 우연히 길에서 마주친 주차금지 표지판, 부서진 플라스틱 ‘의자’ 에서다. 그녀를 한 차원 끌어 올린 사유의 시작이다. 부서졌지만 설 수 있는 ‘의자’에서 그녀에게 ‘서글픈 강인함’ 으로 다가 와 연민을 느끼게 했고, 그 의자에 잠재된 연민으로부터 다른 차원의 사유가 시작된 것 이었다. 그녀가 전복과 해체로의 경험을 한다. 그녀가 자기세대 들에게로 포커싱 한 사유의 시작이었다. 자기시대 젊은 여성들에 대한 반성, 그 것의 형성이었다. 극도의 자기애, 자기중심적 심리구조의 21세기적 여성들, 그들이 만든 ‘틀 Frame’에 대한 도전이 형성 되었던 것 같다. 신 자유주의시대, 물질만능에 심취한 그녀들, 더 이상 가정을 위해, 육아를 위해, 자신을 포기하지 않는 그녀들을 본 것이다. 아름답게 젊음을 유지 것, 자기개발 만이 최고의 가치기준이 된 그녀들에게 회의를 느낀 것 같다.

White의 상징체계의 변화가 생긴 것 이었다. 희생, 헌신의 상징성 보다는 안락함, 바이오적 상징이 된, 부유함과 사치스러움의 실체 그것 이었던 것이다. 매스미디어들과 상업적 전략에 맞물리며 추하게 변질하는 실체들의 재 발견이며, 그런 현실에 같이 발 담갔던 자신에 대한 반성이요, 그런 현실에 대한 고민이 발생한 것 이다. 새로운 사유의 시작이었다.

동시대의 여성들에서 거대한 욕망을, 그리고 소외와 고립을, 그런 현실에 갈등하는 자신을 본다. 방향을 바꾸겠다는 의지가 형성된다. <결혼반지케이스=방=감옥>을 같은 맥락으로 사유하기가 시작된 것이다. 그녀는 box를 부수었다. 해체 행위이다. 사랑, 결혼, 행복이라는 그 이데올로기에 도전장을 던진 것이다. 그 해체 행위 작업은 스스로에게 인식을 바꾸는 행동이다. 새로운 사유의 방향을 찾은 것이다. 여성들 스스로가 만든 행복 판타지의 해체였다. 같은 어머니들이 겪은 그 헌신들을 폐기 처분한 그녀의 ‘반성’이 촉구 한 것 이다. 그 은유적 행위로, 그 ‘심리적 고립’을 시각화 해 내었다. 그녀가 그 Box의 내면을 보여준다. 그 공허함과 허상들이 보인다. 물질 만능주의의 실체다. 그 ‘부순 상자’는 볼 수 없었던 실체를 보게 했고, 그렇게 해체시켜 낸이미지화 작업이 “Broken. But…”이다. 그 행위가 또 다른 ‘견고한 틀’의 해체이다.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 Broken, But… ” Exhibition by Hee Jung Kim

“Broken. But…” works by Hee Jung Kim is a continuation of her “Pink & White” exhibition that was held at the Trunk Gallery in 2007.
The artist showed in her work thatthe notion “Pink and white are‘feminine colors’” is a social construct. Through the “Pink & White” project, she subverted the mass media disseminated concepts of color ideology. The work was based on the tenets of her self-identity. The questions that she confronted and reflected on are froma whole range of stories from the artist’s experience in her daily life in which women’s life and images are reproduced and how that influences society. These dominant ideas led her to question all things and elicited in her feelings of confusion, rage, resistance, and empathy.
It seems that she has spent a long period of reflection since her last exhibition. She has started her exploration again. She must have found another point of departure for reflection during that time. It was a period of her further maturity as an artist. From an inchoate “Pink & White” exhibition she has arrived at a turning point in this new exhibition of which a new, much more advanced thinking is evident.
She has provided an opportunity for women, including herself, to view her self-reflective stories. She has decided to represent the psychological images of women’s inner landscapes. This “Broken. But…” exhibition offers a different system of thought from her 2007 “Pink & White” show.
She is showing how pink, a color laden with a girlish fantasy, is a color of delusion. It looks like she has matured. She has undergone a transformation vis-à-vis the color which confused her and also made her feel empty. Her inner voice must have awakened her. She explored her inner world and transformed it. In the color pink she saw fragmented sceneries, insipid shapes, and desolate illusions, like a desert made of wafer crumbs.
Since the “Pink & White” exhibition her intellect has evolved in more sophisticated ways. A no-parking sign that she accidently encountered on the street, and a broken plastic chair, are the starting point that raised her consciousness. From the chair that was broken but still stood upright, she felt a sorrowful strength, thereby eliciting empathy in her that led to another level of thinking, resulting in the subversion and deconstruction of her own system of thoughts. This is when she began zooming in on her generation. She began delving into the women of her generation in a critical way. She challenged the psychological make-up and framework of the extreme cases of egocentric love and self-centeredness of the 21st century women; for what she saw was women obsessed with materialism in a period of neo-liberalism, as well as women who don’t want to martyr themselves for their family andtheir children. She felt cynicism toward these women, who believe their foremost goal in life should be maintaining their youth and beauty through narcissisticself-development. Thus began a “crack” in the structure of the color white. Security, comfort, and extravagance have taken over,in place of sacrifice and devotion. The artist witnessed how these qualities were commodified and represented in the mass media; and the artist shows regret, having herself been privy to all of it. She goes further, and subverts her remorse, thus transforming it into a new, conscientized gaze into this reality.
She sees great avarice in the women of her generation, their alienation and isolation, and she herself is in conflict over this phenomenon. She represents her will to change the direction of things. She has come up with an equation of the wedding ring case=room=prison. She has destroyed the box. It is an act of deconstruction. She is challenging the hegemonic trinity of love, marriage, and happiness. It is a process in which her consciousness undergoes a transformation. She has found a new paradigm by deconstructing the fantasy that was conjured upby women themselves. Her artwork was also propelled by her ridding herself of the self-imposed sacrifice of her mother’s generation. Through a symbolic act she has represented this psychological estrangement. She shows inside of the box where we see the emptiness and desolation. It is a deconstruction of mammonism. The broken box enables us to see the reality that was here tofore difficult to see, and the visual representation of this whole process resulted in the “Broken. But…” artwork. For the artist,it is yet another deconstruction of a “solid frame.”

 

By Young Sook Park, Director of Trunk Gallery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81Cm_2012

Broken,But…_C-Print_125x81Cm_2012

Broken,But..._C-Print_125x81Cm_2012

Broken,But…_C-Print_125x81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80x100Cm_2012

Broken,But…_C-Print_80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00x80Cm_2012

Broken,But…_C-Print_100x8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Broken,But…_C-Print_125x100Cm_2012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