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 Lifes:bottles 16-1 / 122x148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11
2011exhibit

06.07-07.06 / 신미혜 / 바다, E/SCAPE /

  • 전 시 제 목 :  바다, E/SCAPE 
  • 작  가  명  :  신 미 혜 (Mihe Shin)
  • 전 시 기 간 :  2011년 06월 07일 (화) – 2011년 07월 06일 (수)
  • 전 시 장 소 :  트렁크갤러리 / aA 디자인 뮤지엄
  • 전시 오프닝 :  06월 07일 (화) 오후 6:00 트렁크갤러리
  • 아티스트 토크 :  06월 15일 (수) 오후 7:00 트렁크갤러리   

바다는 사람들을 매혹시킨다. 고통, 절망, 환희, 공포, 해탈, 평화 – 이 모든 심리적 상태는 바다에서 심미적 대응물을 발견한다. 바다를 회화적으로 표현하거나 사진으로 남기려는 허다한 시도들은 그러한 조우의 다양성을 가리킨다. 바다에는 산술적 측량의 한계를 넘어서는 깊이와 그 광대한 해저의 왕국을 채우는 무수한 생명체들의 신비로운 이야기가 있다. 바다가 일깨우는 신화적 상상력에는 시작이나 끝이 있을 수 없다. 이렇게 바다는 실체인 동시에 은유이며, 또한 긴 환유의 연쇄 고리 한가운데 있다.

그 동안 많은 남성작가들이 재현한 바다는 종종 위용이나 격앙, 용맹, 광활함 등을 강조해왔다. 신미혜의 이번 전시 “바다, E/SCAPE에서 우리는 바다의 매우 특별한 존재양식을 마주하게 된다.

트렁크 갤러리의 6월 전시 작가 신미혜의 “바다, E/SCAPE는 2003년부터 2006년에 걸쳐 ‘대상/광경을 찾아’ 그녀가 수행한 긴 여정의 결과물들이다. 여기에는 ‘바다’가 있고 또한 바다를 닮아가는 ‘병’ 들이 있다. 바다가 끊임없는 변용 속에서 재현 자체의 한계를 가리키면서 동시에 재현의 가능성을 무한으로 펼쳐 놓는다면, 역설적이게도 바다의 이런 이율배반적인 존재양식은 신미혜의 ‘바다 광경’에서 대단히 매혹적인 평정의 상태에 도달한다. 끝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레드, 퍼플로, 끝없이 깊어지는 블루/블랙, 블루/그린으로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이 바다 이미지들은 앵글에 잡힌 사물/광경과, 앵글 밖으로 끊임없이 벗어나는 광경 그 자체 간의 긴장된 관계를, 그 E/SCAPE의 존재양식을 아름다운 감성으로 드러낸다.

신미혜의 바다 사진들이 보여주는 포착됨과 사라짐의 이 겹침 속에서 우리는 또한 침묵과 속삭임 사이의 무수한 겹침 들을 함께 경험하게 된다. 수평선조차 사라져버린 채 색의 고원(plateau)으로 은은히 빛나며 존재하는 바다. 수천 수만 갈래의 빛과 어두움이, 시간이 고여 있는 그 바다 속 깊은 곳에서 마음-말-비늘들이 천천히 떠오르고 있다. 이제 봄 그 자체의 명상 속에서 관람객은 눈을 감고 닫힌 눈꺼풀 위로 하염없이 내리는 오래된 이야기에 온몸을 적신다. 수많은 사연들이 넓은 품을 이루며 그 이야기들이 거처했던 시간과 공간을 풀어놓기 시작한다. 이 투명하디 투명한 깊디 깊은 사연의 품에 관람객이여, 그대의 사연도 편안히 안기게 하시라.

김영옥 (이화여대 한국여성연구원, 이미지 비평가)

The sea mesmerizes people. Pain, despair, bliss, terror, nirvana, peace—one discovers in the sea all corresponding aesthetical counterparts. Many artists, who have all too often attempted to express the sea in a painterly manner or simply capture it as a photographic image, exemplify the diversity of this encounter with the sea. The depth of the sea, which defies precise mathematical measurement, is filled with mystical tales of countless organisms that inhabit the oceanic kingdom. There is no beginning or an end to an imagination of the mythological that the sea evokes. This is how the sea is a metaphor and an actuality that exists in the center of a metonymic chain.

Until now, the sea, which many male artists depicted, has been predominantly about imperiousness, reverence, gallantry, and vastness.  In Shin Mihe’s exhibit The Sea, E/SCAPE, the viewers will encounter a very special existential dimension of the sea.

The June exhibit, The Sea, E/SCAPE, at Trunk Gallery and aA Museum will show the results of Shin Mihe’s long journey, in search of E/SCAPE from 2003 to 2006. Here, there is the sea, and then there are her found bottles that resemble the sea. If the sea in its endless transformations manifests the limitation of its representation and at the same time opens up its possibilities to infinity, this paradoxical nature of the sea has arrived at a very appealing state of tranquility in Shin Mihe’s seascape. The images of the sea, in their endlessly transparent blue, red, and purple colors and deepening to blue/black and blue/ green, trigger the imagination of the viewers, revealing the tension between what has been confined to the frame and the scape that goes beyond it; the existential form of this e/scape is beautifully revealed by the artist.

The viewers will experience the overlapping of the captured and the vanished as well as countless layers of silence and whisper in Shin Mihe’s sea pictures. With the horizon gone, the sea becomes the plateau of color in its serenity. In the innermost depth of the sea where thousands and thousands of strands of light and darkness, and hours are buried, the spirit-words-scale are slowly rising. Now in the very meditative act of seeing, the viewer with eyes closed will become imbued with old stories that endlessly slide down the closed eyelid. Countless personal histories will form a cradle in which time and space the stories occupied will be unleashed. Allow yourself to be cradled in the ever-so-deep, and ever-so-lucid bosom of the artist’s personal histories. Why not include your own stories there?

Kim Young-Ok
(Image Critic and Researcher, Ewha womans University / Korean Women’s Research Institute)
Translation by Choi, In Young

Seascapes:purpleblue 11-1-1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purpleblue 11-1-1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purpleblue 11-1-3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purpleblue 11-1-3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blue 23-6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blue 23-6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green 31-6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eascapes:green 31-6 / 180-220cm / Digital C-Print / 2003-2006/2011

Still Lifes : bottles 13-1 / 122x148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08

Still Lifes : bottles 13-1 / 122x148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08

Still Lifes:bottles 16-1 / 122x148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11

Still Lifes:bottles 16-1 / 122x148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11

Still Lifes:bottles 19 / 150x180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11

Still Lifes:bottles 19 / 150x180cm / Digital C-Print / 2004-2006/2011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