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exhibit

05.09-06.05 / 유현미 / Cosmos in Cosmos /

  • 전시제목 :  Cosmos in Cosmos
  • 작 가 명유현미
  • 전시기간 :  2013. 05. 09. ~ 06. 05. 
  • 전시장소종로구 소격동 128-3 트렁크갤러리

 

Cosmos in Cosmos

이미지 속의 상항들이 심상치 않다.
사물의 크기, 모양, 색감, 부피감, 무게감, 질감, 입체감 아니 평면 감이 보여 지고 있는 것과 같다고 말 할 수가 없다. 그 공간적 상황들, 서로 다른 위치를 점유함으로써 갖게 되는 거리 감, 깊이 감, 넓이 감들이 실재계는 아닐 가 싶다.
이 현상을 실재라 말 하려는가, 아니면 실재가 아닌 가상세계라 말 하려는가? 우리의 인지척도, 그 3차원 질서 ‘틀’ 거리 모두가 와르르 해체되어진다. 인간 시각 계의 가늠을 거부하는 듯하다.
어떤 실재를 재현 한 것 일까? 아니면 회화 속의 세계, 그 심연에 숨겨진 미시세계이어서 잘 보이지 않던 그 세계를 거시적으로 구현시킨 현상 이와 같지 않을 가? 감이 잡히질 않는다. 이 조형성들이 표현해 낸 메시지를 그 상황들을 가늠할 수 없어 못 읽고 있다. 기존의 시각질서에 기초하니 상상을 불허한 게 아닌가 싶다. 우리는 겨우 이 이미지를 사진인 것 같은데 사진이 아니고, 회화인 듯하나 그 판단을 흐리게 하니 요상하다 말들 한다. 허나 유혹을 떨치지 못 한다. 그래서 우리가 생각해 본 우주 그 이상의 우주로 상상해 본다. 그리고는 내 상상이 너무 미미했었나? 의심도 한다. 무엇에 대해 말 하려고 이 같은 이미지를 구성해 내고 있는 것일 가? 아득하고, 아득하다. 그럴듯하지만 전혀 알 수 없고 그래서 안타깝다. 간질간질하다. 아니 어지럽다. 착시라 믿으려 하나 그 유혹을 거부할 수도 없다. 바라보니 너무 즐겁기까지 하니 말이다. 이 알 수 없는 세계가 무엇을 말하고 의미하는지, 어떤 종류의 메시지가 휘감겨있을지 그 모두가 궁금하다.

카오스(chaos)적 심연에서 건져 올린 세계일가? 아니 21세기구조가 그 무질서가 구축한 혼돈에 대체해 내려는 새 질서로의 대체세계는 아닐 가? 그녀가 꿈꾸는 아니 새롭게 사유하는 우주관이 아닐 가 싶다.

유현미는 주변의 일상적 사물을 통해 21세기의 우주질서 그 미래적 세계에 대한 사유를 한다. 새로운 우주를 구성해 그 곳에 우리를 초대한다. 이제까지 존재하지 않던 행성을 소우주를 은하계를 재현 해 내려 한다. 지금의 우주질서가 아닌 다른 질서체계, 그 새로운 조화를 추구한다 싶다. 그녀 방식의 Cosmos in Cosmos적 질서이다. 그녀가 욕망하는 이미지세계이지 싶다. 테이블 , 공, 젤리 빈, 캔버스, 거울파편, 돌, 혹은 숫자나 퍼즐 조각 같은 모든 사물들이 변신 해, 유현미의 COSMOS IN COSMOS를 구성한다. 별이 되고 해 달 그리고 또 다른 행성이 된다. 그녀의 작업실에 있던 사소한 사물들에 대한 사유에서 시작한 거대한 우주질서도 상상한다. 가령 쓰레기봉투가 바람에 날리면 돌연 UFO가 되어 우주선처럼 부유하고, 구겨진 A4용지는 새가 되어 날아오른다. 젤리 빈이 행성처럼 신비한 빛을 내고, 깨진 유리 조각들이 화성의 질서계로 뚫린 문이 되기도 하며, 어쩌면 존재할지 모를 호수로 나타나기도 한다. 작은 돌들이 러시아에 갑자기 떨어진 운석이 되어 방안으로 들어와서는, 돌연 중력을 잃고 구름처럼 가볍게 떠다니기도 한다. 햇빛에 반사 하는 미세한 먼지들이 금빛을 발현하고, 그 먼지 하나하나가 은하수의 무수의 별들로 둔갑을 한다. 잘 보이지도 않던 저 작디작은 먼지, 그 한 점이 지구보다 클 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유도하니 그렇다.

그녀가 욕망하는 미지세계에의 재현은 그녀가 오랫동안 다루어온 시각미디어들만으로는 한계를 느꼈던가 보다. 그 각각의 재현 감각을 실험하여 상상의 시각세계를 다양화 시켜내려는 욕구가 있다. 그녀의 작업프로세스가 설치하고, 채색하고 다시 사진으로 찍어 완성해 내는 과정은 조형질서의 새로운 추구이다. 그녀가 욕망하는 효과는 그리 쉽지 않다. 그 것을 알면서 도전하는 유현미는 Contemporary Artist로서 미디어의 장르를 해체, 또는 확장을 추구하기 위한 선택이다. 한 미디어의 표현 한계성을 극복하기 위해 서로 다른 미디어 성을 ‘넘 나듬’으로 구축 해 내겠다는 의지이다. 그녀의 이 같은 선택은 우리들에게 ‘자유로운 사유하기’를 촉구한다고 생각된다.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 영 숙

Cosmos in Cosmos

The state of things in the photograph does not look normal. The size, shape, color, mass, weight, texture, and the three-dimensional effect of the objects cannot be what the viewer sees. The distance, depth, and the length derived from the spatial distance that each object occupies must be the true order of things.

Is the artist saying that such a situation shows the true identity, or is a virtual world that she is representing? The viewer’s cognitive faculties, and the third dimensional framework are completely deconstructed. It is as though the artist is renouncing the typical human visual judgment. What kind of an order is she representing? Could it be a world found in a painting, a microscopic reality that is concealed in its abyss of depth that she has macroscopically re-enacted? We are not sure and it makes it difficult to read the message that is rendered by such a representation. Could it be that our imagination is limited because we rely on the prevalent visual order? We are inclined to assess it as an image that looks like a photograph but isn’t, or a painting but it isn’t obvious that it actually is. We therefore have to expand our imagination and behold it as a universe beyond the one we have in our mind. We then doubt our own imagination, with a query about if our imagination is too insufficient. What is it that the artist wanted to say that she has created such an image? The answer seems so distant, making it tantalizing, frustrating us, and even perhaps stupefying. We can’t deny the temptation of thinking of it as an optical illusion because it gives us such a pleasure to look at it. We are all very curious as to what this indecipherable world means, what kind of a message is encoded in it.

Is it a world bespeaking from the abyss of chaos? Or could it be a new order that could replace the chaos that resulted in the absence of order in the twenty-first century? It could be the artist’s vision of a new universe that she envisions or proposes.

Through everyday objects around her, Hyun-mi Yoo contemplates a future world in the twenty-first century cosmic order. She invites us to this new world. She creates a planet that was hitherto non-existent and places it in the Milky Way. She aspires to achieve a new kind of harmony that is different from the present cosmic order. It is her version of a “Cosmos in Cosmos” order. It must be the world of images that she desires. A table, ball, jelly bean, canvas, fragments of a mirror, rock, and a number or pieces of a puzzle are all transformed to occupy the artist’s “Cosmos in Cosmos.” They become the star, the sun and the moon, if not another planet. From contemplation on the trivial objects in her studio, she goes on to imagine a great cosmic order. For example, a garbage bag becomes a floating UFO when it flies in the air, a crumpled A4 paper soars like a bird. A jellybean emits a mystical light like some planet, the fragments of glass can become a gateway to Mars, and even appear as a lake that might really exist somewhere. Little rocks have become meteorite pieces that have suddenly dropped in Russia and having been freed from gravity, lightly float like clouds in the room. The miniscule dust particles, which are reflected in the sunlight, manifest golden rays, and metamorphose into countless stars in the Milky Way — the artist has induced us to imagine dust that is almost invisible, as something that could be bigger than Earth itself.

Hyun-mi Yoo must have experienced a sense of limitation with the visual media that she had been compelled to use for a long time, judging by the representation of the unknown world that she desired to show. She has manifested her will to diversify that visual world through her experimentation in each medium. The process of her work, in which she installs, paints, and then re-photographs into completion, is a new approach to a paradigm of representation. The effect she is after is not that easy. The artist is aware of that but seeks the challenge anyway, in pursuit of the deconstruction, if not the expansion of the media and the genre. In order to rise above the limitation of a single medium’s range of expression, she goes back and forth between different genres. Such a choice by the artist calls for us, the viewers to adopt a broad -minded and creative approach to her art.

TRUNK GALLERY Director, Youngsook Park

Broken Mirror No.4_150 x 112 cm_C-print_2013

Broken Mirror No.4_150 x 112 cm_C-print_2013

Broken Mirror No.5_150x110cm_C-print_2013

Broken Mirror No.5_150x110cm_C-print_2013

Broken Mirror No.8_100x135cm_C-print_2013

Broken Mirror No.8_100x135cm_C-print_2013

Mirro r No.5_150 x 100 cm_C-print_2013

Mirro r No.5_150 x 100 cm_C-print_2013

Mirror No.4_100x150cm_C-print_2013

Mirror No.4_100x150cm_C-print_2013

Three balls_100x150cm_C-print_2013

Three balls_100x150cm_C-print_2013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