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exhibit

10.25-11.20 / 배찬효 Chanhyo Bae / Existing in CostumeⅢ “형벌 _ Punishment” /

  • 전시제목 : Existing in CostumeⅢ  “형벌 _ Punishment”
  • 작 가 명 : 배찬효 Chan-Hyo Bae
  • 전시기간 : 2012.10.25(목) 5시 – 2012.11.20(화)
  • 전시장소 : 종로구 소격동 128-3 트렁크갤러리

 Existing in CostumeⅢ  

형벌 _ Punishment”

 배찬효는 지난 수세기 동안 쌓인 유럽사회의 전통문화 속에 깊고 비밀스럽게 차곡차곡 쌓여있던 역사적 이야기들을 샅샅이 뒤져가며 한 커플씩 베껴 내는 패러디 형식의 작업으로 서양문화 의식의 저변을 탐험하고 있다.

영국에서의 유학생활을 통해 작가는 이방인, 혹은 마이너리티의 입장 차별을 경험 하였고, 그 소외감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그들 문화에 깊숙이 개입하여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작업을 시도하였다.

작가는 “복장 속의 존재- Existing in Costume” 라는 주제아래 동양 남성의 주체성을 가진 작가 스스로가 ‘영국여성 되어보기’ 라는 전복적인 작업을 2012년 현재까지 연속진행 하고 있다. 영국 전통 문화 속에 깊이 잠재해 있는 역사적 이야기들을 배찬효 라는 한국 남성이 샅샅이 그리고 다양한 방식으로 파헤치는 작업이다.

2008년부터 트렁크갤러리를 통해 연속적으로 보여주는 복장 속의 존재- “Existing in Costume”을 시작으로,  2010/ Existing in CostumeⅡ – “동화_Fairy Tale”로, 그리고 다시 2012년 11월에서 선 보일 2012/ Existing in CostumeⅢ – “형벌_Punishment Project”은 배찬효가 다른 누군가로 “되어보기” 이다.

2012년 트렁크갤러리 전시는 영국의 정치, 문화, 사회의 구조 속에 만연한 권력과 그 구조를 구축하려는 다툼의 실체들, 그것들을 통한 인간의 욕망들, 그 심리적인 갈등들이 그 만의 형식을 갖추어 다양한 결들로 표출해 낸다. 유럽에서의 차별경험을 한 ‘동양/남성’이 ‘피지배/여성’이 되더니, 이번에는 ‘권력자/피 권력자’의 구도를 표출하면서 “핍박 받는 여성”이 되거나 “핍박 받는 남성”이 되어본 것 이다.

그 스스로가 권력자와 피 권력자가 되어보는 이 프로젝트에서 그는 각각 그 인물들의 역사적 배경들을 표출해야 했다. 역사적 인물이 되어 본다는 것은 그 사건의 시대 속에서 그들의 입장을 충분히 연구해야 했고 그럼으로써 그 사건에 휘말려서 느껴야 했을 그 인물들의 심리적 내면도 들여다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그는 ‘권력’의 이면과 ‘피 권력자’의 내면적 갈등들을 이번 작업에서 표출 시켜내려 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가 강하게 도전 받은 그들 문화의 편견들에 도전해온 그 간의 작업들이, 자신의 존재감, 자신의 아이덴티티 검증을 한 것과 같다고 말한다.
‘형벌’이라는 이 주제는 묘하게도 작가자신이 크게 매료되어 시작한 작업인데, 이 작업과정에 자신의 내면감정이 아주 슬쩍슬쩍 개입, 자신의 남성성이 돌발적으로 들어내어 지는 경험도 했었다고 한다. 그 아이러니함으로 그가 또 다른 면의 ‘마이너리티’들의 ‘입장’을 이해 할 수 있었을 것 같다. 본 프로젝트로 갖게 된 그의 경험들은 그래서 더 기념될 만한 작업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나의 형벌 프로젝트 시각화는 “소외감과 편견”이라는 주제로 그 간 한 작업들과는 좀 차이가 있다. 이 ‘권력자 되어보기’작업은, 영국 역사 속 권력자들을 선택. 그 각 인물들이 어떻게 정치적으로 대립했나를 주목, 권력을 행사하기 위해 어떤 식의 형벌과정들을 채택, 실행했나 하는 것을 추궁했다. 그리고 배경적 요소에 각 주체들간의 대립적 감정 묘사를 작가 나 자신의 시각적 해석과 스스로의 감정투영을 극대화 해 표출시켜 낸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특징이었다.…  
  -작가노트 중-”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Existing in CostumeⅢ   _ Punishment

In a parodic style, Bae Chan-Hyo probes into the depths of western consciousness by peeling off layer by layer the received historical stories that have unknowingly accumulated in European traditional culture. As a foreign student in England, the artist, as an outsider or a minority, has experienced discrimination, and to overcome this alienation he has chosen to penetrate deeply into their culture and actively partake in it.
Under the theme of, “Existing in Costume,” Bae Chan-Hyo is an Asian male artist but has carried out a subversive serial project of “Becoming an English Woman” until recently. This project involves a Korean male artist who uses diverse methods to thoroughly delve into the historical tales that are deeply embedded in English traditional culture.
The artist shows yet another phase of his “Becoming” the other, starting in 2008 with the “Existing in Costume” exhibition at the Trunk Gallery, then continuing with the 2010 exhibition Existing in Costume II –“Fairy Tale,” and finally the Existing in Costume –“Punishment Project” that will open in November 2012.
The 2012 Trunk Gallery exhibition of  Bae Chan-Hyo will showcase human desires in manifold layers, as manifested in the power struggle of different entities, as well as the abuse of power that is rampant within the framework of the socio-political and cultural structure of England. The male/Asian, who has experienced discrimination in Europe, became the oppressed/female; and then this time under the disguise of the oppressor/the oppressed, he becomes the subjugated female or subjugating male.
In this project where the artist becomes both the oppressor and the oppressed, he had to depict the historical backgrounds of each of the characters. Becoming a historical figure called for the artist to do a not inconsiderable amount of research about the era in which these characters lived and he therefore was able to understand their psychological mechanisms in the actions that they were enmeshed in. That is how Bae Chan-Hyo tried to show the flipside of “power” and the inner conflict of the oppressed. Consequently, during the projects in which he confronted the cultural prejudice that he had been subjected to, the artist has accomplished the kind of creative exploration into his social being and his self-identity that he set out to do.
“Punishment” was a project that he embarked on because the theme captivated him, but in the course of working on it he experienced his feelings surreptitiously entering into it; and subsequently his masculinity unexpectedly came to the fore. With this irony, he must have been able to empathize with the otherness of the minority’s position. Such an experience must have made this project a more memorable one for the artist.

Trunk Gallery, Young Sook, Park

 

 

“The visualization of the Punishment’ project is a little different from my works on ‘Alienation and Bigotry.’ In this ‘Becoming the Powerful One’ work, I chose powerful people from English history, focused on their political machinations, and then delved into what kind of punitive measures they resorted to and executed in order to exercise power. What stands out in this project is the dramatic visual interpretation and injection of my own expressivity into the background elements and the antagonistic relationships of the entities.”

From the artist’s “Note”

Existing in Costume Anne Boleyn C-Print_230x180cm_2012

Existing in Costume Anne Boleyn C-Print_230x180cm_2012

Existing in Costume Charles 1st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Charles 1st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Guy Fawkes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Guy Fawkes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Henry 8th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Henry 8th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Mary Stuart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Mary Stuart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Thomas Cranmer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Thomas Cranmer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Robert Devereux C-Print_120x153cm_2012

Existing in Costume Robert Devereux C-Print_120x153cm_2012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