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exhibit

03.29-04.30 / 김미루 Miru Kim / The Pig That Therefore I AM /

  • 전 시 제 목 : 접촉지대 피부 / 피부에서 피부로 전해지는 타자들의 웅얼거림
  • 작 가 명 : 김 미 루 (Miru Kim)
  • 전 시 기 간 : 2012년 03월 29일 (목) – 2012년 04월 30일 (월)
  • 전 시 장 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북촌로5길 66 트렁크갤러리
  • 전시 오프닝 : 03월 29일 (목) 오후 5:00 트렁크갤러리
  • 아티스트 토크 : 04월 03일 (화) 오후 7:30 트렁크갤러리

 

김 미 루 “The Pig That Therefore I AM”

- 접촉지대 피부 : 피부에서 피부로 전해지는 타자들의 웅얼거림 -

 

피부는 감각들이 펼쳐지고 전달되는 조직이다. 피부는 떨고, 표현하고 숨쉬며 듣고 사랑한다. 또한 피부는 사랑 받고 수용되고 밀쳐진다. 공포가 엄습하면 털들이 곤두서고, 열정이 몰아치면 붉게 상기된다. 피부는 외부이면서 동시에 내부이고, 닫힘이면서 동시에 열림이다.

김미루는 피부에 관심이 많다. 아니 피부로 타자의 세계를 느끼고 그 느낌을 통해 자아를 확인한다. 이것은 미지의 세계에 자신을 적나라하게 내 맡긴다는 것을 의미한다. 얼마나 위험한 일인가, 얼마나 대담한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 인가. 그렇다 ‘나’와 마주한 저 타자도 모든 인공적 외피를 벗고 내 피부에 자신의 피부를 겹치게 할 때 나와 타자는 서로에게 각자의 전 존재를 열어 제친다, 이때 위험이나 위협은 사라지고, 혹은 위험이나 위협 한가운데서 ‘서로’의 존재가, 즉  나와 타자의 ‘공 존재’가 시작된다.

그런데 이 타자가 동물이라면? 더럽고 게으르고 욕심 사납다고 알려진 돼지라면?
그 점액질과 대소변이 질퍽대는 우리에서 500 파운드의 암퇘지들의 살과 ‘나’의 살이 만난다면? 고양이나 개 등 반려동물과 사는 사람은 동물의 배가 얼마나 따스한지, 그 몸이 전달하는 생명감이나 존재성이 얼마나 직접적이고 부드러우며 적나라한지 너무나 잘 알 것이다.

생명의 직접성을 서로 전달하지 못한 채 기계적이고 화폐적인 관계를 맺는 데 익숙해진 사람들. 피부 위에, 옷 위에, 사회적 규범과 편협한 이데올로기를 겹겹이 껴입고 일체의 접촉을 피한 채 뻔한 ‘상식’으로 만나는 사람들. 그러나 아무리 뭔가를 계속 껴입어도 계속 쌓이는 위험과 위협들의, 상처들. 이런 환경에서 김미루는 500 파운드의 암퇘지 배가 자신의 넓적다리에 전하는 온기를 느끼며, 자기 ‘안에서’ 울리는 돼지의 꿀꿀거리는 소리를 듣는다. 돼지 역시 자신의 피부에 새겨져 웅얼거리고 있는 자신의 상처를 온전히 느끼고 있을 거라 믿는다, 아니 안다. 피부와 피부가 서로 들려주는 기억들, 시간의 역사/이야기를 그녀도 돼지도 알기 때문이다.

김미루는 의과대 학생이었기에 돼지와 인간의 생리학적 유사성을 잘 안다. 돼지의 장기는 그 어떤 동물의 장기보다 인간의 몸에 가장 잘 적응될 수 있다는 것을. 그녀가 철저하게 타자인 동물들 중에서도 특히 돼지를 선택 해 ‘자신의 적나라한 피부(존재)’를  내 맡기는 것은 무엇보다 돼지와 인간의 이 이중적 관계 때문이다. 돼지는 동물들 중에서도 가장 혐오스런 타자 성으로 낙인 찍힌 반면, 해부학적으로 가장 효과적인 장기이식의 가능성을 보이는 동물로 연구되고 있어서다. 해부학적 진실과 문화 이데올로기 사이의 이 간극, 오해와 오인으로 손상된 모든 관계 맺기의 기본 구조를 그녀는 지적한다. 돼지와 피부로 만나는 이 작업을 통해 김미루는 타자/성과 만나는, 타자에 향 함으로서 비로소 자신의 존재를 확보하는, 윤리적 자아의 지평을 강조한다. ‘나의 피부를 너에게 바치마’ – 이것보다 더 강렬한 만남의 손짓이 또 있을까? 김미루의 작업은 예술 이전에, 예술을 넘어, 예술로서 너와 나의 ‘생명에 대한 감각의 회복’을 간절히 호소한다. 그 감각의 원천을 동물적 감각에서 찾는 것, 여기에 인간중심주의를 넘어서는 그녀의 대담함과 진솔함이 있다.

 

김영옥 (이화여대 한국여성연구원, 이미지 비평가)

MIRU KIM “The Pig That Therefore I AM”

The realm of skin contact: skin-to-skin muttering

The skin is an organ where sense stimuli are transmitted. The skin trembles, expresses, breathes, listens, and loves. Moreover, the skin is loved, embraced, and thrust. When one feels an overwhelming fear, the hair stands on end, and when passion takes over, the skin flushes red. The skin is simultaneously the outer and inner, an opening and closing.

Kim Miru is greatly interested in skin. She senses the other’s world through the skin and via this feeling she understands her self. This signifies that she is unreservedly surrendering herself to the realm of unknown. This indeed is a risky thing, which requires tremendous courage. But it is only when “the other” — face to face with the “I” — sheds all the artificial layers and when the skin of “the other” is in intimate contact with “my” skin, that the two have revealed each other’s complete self. Then the danger or threat disappears, if not in the throes of this danger or threat the co-existence of “I” and “the other” begins to take shape.

But then what if “the other” was an animal? What if it were a filthy, lazy and avaricious beast known as a pig? And the encounter is taking place in a sty replete with mucus and excrement of five hundred pound sows. Those of us who live with a companion pet, like a dog or a cat, know too well how warm the tummy of an animal is, how spontaneous and candid the life energy and the very existence of its body is. Yet a pig is still a very remote being.

People who are used to a mechanical and monetary relationship, instead of one where the vitality of life energy is shared with each other; people who meet others for a blatantly trite purpose with their layers of social conventions and narrow ideologies, avoiding any kind of contact — but no matter how assiduously one clothes oneself with multiple layers, more and more perils and threats will prevail. In this kind of backdrop, Kim Miru feels the warmth of the five hundred pound sow’s stomach against her thigh, and hears the oinking of the pig that echoes through her. The pig too, we can surmise, senses the pain through the muttering being reverberated on its skin. No, we know it — because Kim Miru and the pig both recognize the memories, the stories, and the history of times that are being told skin to skin.

As a former medical student, Kim Miru is well acquainted with the biological similarity between pigs and humans. More than any other animal, the pig’s organs are best suited for the human body. The reason why Kim Miru chose the pig, of all animals, to allow “her bare skin-self” is because of that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species. While the pig is stigmatized as the most contemptible “other,” it is also known as an animal that has proved to carry the most effective organs for transplantation. The gap — between the anatomical truth and the cultural ideology — point to the basic structure of all the damaged relationships from misunderstanding and misconception. Through this project where Kim Miru meets the pig vis-à-vis skin, where she comes face to face with her self and “the other” and by turning her gaze toward “the other,” she is affirming the realm of the ethical self in which she understands her existence. “I dedicate my skin to you”– what could be a more potent gesture toward an encounter? Kim Miru’s work makes an earnest appeal for “recovery of senses for life” by way of art that is before, beyond, and one with “the other.” Her search for the origin of it in the animal sensibility is where one can see her audacity and sincerity of going beyond anthropocentrism.

 

Kim Young-Ok
(Image Critic and Researcher, Ewha womans University / Korean Women’s Research Institute)

Translation by Choi, In Young

BODIES (IA) 1 / Digital C-Print / 152 X 101 / 2010

BODIES (IA) 1 / Digital C-Print / 152 X 101 / 2010

BODIES (IA) 3 / Digital C-Print / 101 X 152 / 2010

BODIES (IA) 3 / Digital C-Print / 101 X 152 / 2010

COMPOSITION 1 / Digital C-Print / 76 X 51 / 2010

COMPOSITION 1 / Digital C-Print / 76 X 51 / 2010

COMPOSITION 5 / Digital C-Print / 76 X 51 / 2010

COMPOSITION 5 / Digital C-Print / 76 X 51 / 2010

COMPOSITION 8 / Digital C-Print / 76 X 51 / 2010

COMPOSITION 8 / Digital C-Print / 76 X 51 / 2010

MO1 / Digital C-Print / 76 X 114 / 2010

MO1 / Digital C-Print / 76 X 114 / 2010

IA 2 / Digital C-Print / 101 X 152 / 2010

IA 2 / Digital C-Print / 101 X 152 / 2010

NY 1 / Digital C-Print / 101 X 152 / 2010

NY 1 / Digital C-Print / 101 X 152 / 2010

Standard